;

함양 대봉산휴양밸리, 개장 6개월만 매출 10억원 흥행

전국 입력 2021-10-22 23:51 이은상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 4월 21일 개장 이후 방문객 16만명 다녀가

대봉산휴양벨리 모노레일

[함양=이은상기자] 2021 함양산삼항노화엑스포를 기점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산악형 힐링 관광지로 발돋움한 대봉산휴양밸리가 개장 이후 16만 명이 방문하는 등 준수한 흥행 실적을 이어가고 있다.

 

함양군에 따르면 국내 최장 모노레일 및 짚라인으로 함양군 관광산업을 견인하고 있는 대봉산휴양밸리가 지난 421일 개장 6개월 째를 앞둔 1018일 기준 161,000여 명이 대봉산을 방문, 10억여 만원의 매출 실적을 거뒀다.

 

이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동안 모노레일 탑승인원의 50%만 수용하다가 불과 한달 전 엑스포 기간 동안 100%로 전환했으며, 엑스포 티켓 소유자의 30% 할인까지 감안하면 적지 않은 실적으로 분석된다.

 

개장 후 반년 만에 매출 10억여원 달성은 경영 수지면에서 대봉산휴양밸리가 운영비를 충당할 수 있을 정도로 높은 경제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시사하는 것이다. 이는 유사한 전국 휴양시설의 상당수가 적자 운영을 면치 못하고 있는 점을 비교되면 관광자원화 효과가 눈에 띈다./dandibodo@seadaily.com

 

대봉산휴양밸리의 이 같은 성과는 그간 코로나 사회적 거리두기로 억눌려 있던 관광객들이 백신 접종과 위드 코로나 기조에 힘입어 지난 10일 종료된 엑스포 행사와 시너지 효과를 내며 전국에서 많은 손님들이 몰려든 이유로 분석되고 있다.

 

대봉산휴양밸리를 총괄하는 휴양밸리과장은 그간 많은 손님들이 대봉산을 찾아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공휴일엔 이른 탑승권 매진으로 모노레일·짚라인을 체험해보지도 못하고 돌아가시는 분들이 많아 죄송스런 마음이다.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증차와 기타 운영 시스템 조정 등 해결 방안을 고민하고 있는 만큼 보다 많은 분들에게 이용 편의를 드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 전체보기

이은상 기자 보도본부

dandibodo@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