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안타證“PI첨단소재, 부담되는 원재료비 상승”

증권 입력 2021-10-26 09:55 서청석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서청석기자]유안타증권은 26일 PI첨단소재에 대해 "3분기 실적이 시장 전망치를 하회했다"며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6만5,000원을 각각 유지했다.


김광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PI첨단소재의 올 3분기 매출은 전 분기 대비 8.4% 증가한 803억원,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11.2% 감소한 192억원을 기록했다"며, " 이는 각각의 컨센서스 대비 7.31%, 23.06% 하회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악재가 겹치면서 PI첨단소재가 기대에 못 미치는 실적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며, "글로벌 반도체 칩 부족, 물류난 등 여러 현상이 발생하면서 매출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특히, "주요 원재료 중 하나인 다이메틸폼아마이드(DMF) 가격이 상승했다"며, "원가 부담이 증가하면서 영업이익률도 전 분기 대비 5.2%포인트 감소하는 등 수익성이 훼손됐다"고 분석했다.


이와함께 "DMF 등 주요 원재료 가격 상승은 여전히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연성인쇄회로기판(FPCB) 및 방열시트용 PI필름은 계절적 비수기에 돌입해 매출 감소가 불가피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PI첨단소재의 4분기 매출은 전 분기 대비 3.8% 감소한 772억원,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10% 줄어든 172억원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다만 “DMF 재활용 비중을 기존 40%에서 70%로 확대하는 등을 기반으로외형 성장 및 수익성 개선이 전망된다”며, “현재 주가는 하반기 실적 우려를 충분히 반영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판단했다./blue@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부동산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