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GC이테크건설, 3분기 영업이익 136억…전년동기대비 211%↑

부동산 입력 2021-10-26 09:40 정창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 서초구에 있는 SGC이테크건설 전경. [사진=SGC이테크건설]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SGC이테크건설은 3분기 매출 2,529억원과 영업이익 136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10% 줄었고, 영업이익은 211% 넘게 뛰었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으로 보면 8,561억원의 매출과 460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누적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4.2% 증가했고 누적 영업이익은 크게 증가했다. 사업부별로 플랜트사업의 매출은 5,85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0% 증가했고 토건사업의 매출은 2,705억원으로 2.2% 줄었다.

 

전 사업부의 비용절감에 따른 원가율 개선으로 이익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2021년 가이던스인 12,800억원의 매출 달성은 무난해 보인다는 게 SGC이테크건설의 설명이다.

 

플랜트사업부문은 물류센터 중심의 신규수주가 이어지고 있어 실적 상승에 기여 중이다. 지난 8월에는 김해 덕암 복합물류센터와 쿠팡 광주 물류센터 등 각각 1,000억원 이상의 굵직한 프로젝트를 신규 수주했다. 현재 인천 원창동 물류센터, 화성 콜드체인 등 공사가 진행 중이며 최근 SGC그린파워 등 다수의 현장이 마무리 중이다.

 

토건사업부문은 프리미엄 주거브랜드 'THE LIV'(더 리브)의 인지도 상승과 함께 안정적으로 매출과 이익이 상승중이다. 4분기에는 지난 2019년 처음 자체사업으로 시작한 'G밸리 더리브 스마트타워' 지식산업센터의 입주가 시작되어 자체사업 수익이 인식될 예정이다.

 

안찬규 SGC이테크건설 대표는 지난 2분기에 3분기에 준공 될 것으로 예상된 현장들이 조기 준공되면서 3분기 실적에 영향이 있었다""4분기에는 3분기 수주한 현장들의 본격 프로세스 진행이 예상되고 있어 더 긍정적인 실적이 기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는 "건설사업 본연의 경쟁력 확보에 힘쓰고, 리스크 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고 있다""올해 가이던스로 제시한 매출 목표수준 12,800억원과 신규수주 23,900억원은 무난히 달성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