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물가에 기준금리 연속 인상 가능성↑

금융 입력 2021-11-03 20:51 윤다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기준금리 ‘0%’ 시대가 이달 25일 열리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를 끝으로 막을 내릴 것으로 전망됩니다. 여기에 물가 상승 압력이 커지며 내년 기준금리가 2%대 진입할 것이라는 가능성도 나오고 있습니다. 윤다혜 기자입니다.

 

[기자]

이달 25일 열리는 금통위 본회의에서 기준금리가 추가로 올라 1%대로 진입할 것이 확실시됩니다.

 

한국은행은 지난 8월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렸고 현재 0.75%의 기준금리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지난달 간담회에서 “경기 회복 흐름이 예상대로 흘러간다면 다음 회의에서 기준금리 추가 인상을 고려하겠다”고 언급하며 기준금리 인상을 이미 예고한 상태입니다.

 

특히 지난달 국내 물가 상승률이 약 10년 만에 3%대로 올라서며 금리 인상 가능성에 힘을 싣고 있습니다.

 

이달 회의에선 고삐 풀린 물가를 잡기 위해 통화 긴축과 금리 인상을 지지하는 이른바 ‘매파’ 위원들의 목소리가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매파 위원들은 지난달에 열린 한국은행 금통위 회의에서도 추가 금리 인상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금통위원 6명 가운데 4명이 “추가 금리인상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피력했습니다.

 

예상보다 높은 물가 상승세가 지속되면서 한국은행이 인플레이션 대응 차원에서 연속적인 추가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란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시장에선 이달 말 추가 인상을 기정사실로 받아들이면서, 내년 기준금리가 1.5%를 넘어 2%대까지 향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윤여삼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올해 11월과 내년 1분기, 3분기 한 차례씩 올려 총 75bp, 내년 말 기준금리를 1.5%로 상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서울경제TV 윤다혜입니다. /yunda@sedaily.com

 

[영상편집 김준호]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