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박땅꾼의 땅땅땅] 토지 투자 시 땅이 가진 문제해결에 드는 시간과 비용

오피니언 입력 2021-11-08 09:04 enews2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전은규 대박땅꾼Lab 소장. [사진=대박땅꾼Lab]

땅이 지닌 문제가 해결할 수 있는 것이라면 이를 위해 드는 시간과 비용을 따져봐야 합니다. 땅이 꺼져있다면 성토를 하고, 너무 솟아있다면 깎아내는 절토를 하면 됩니다. 땅이 암반지형이라면 개발하는 데 배 이상의 비용이 들 수도 있습니다. 

 

땅에 얽힌 규제나 권리도 해결 불가능한 것과 가능한 것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묘지나 농막이 있는 경우라면 관련자와 협의하여 옮길 수 있습니다. 관계 행정처나 이해당사자들을 찾아 문의하면 해결 가능성 여부를 알 수도 있습니다.

 

문제해결 후 기대수익 산정하기.

땅이 지닌 문제를 파악하고 시간과 비용을 따져본 다음 개발 후에 내가 얼마에 팔 수 있는지 알아봅니다. 매각대금에서 매입비용 등을 빼면 수익이 나오니 이 땅을 매입할지 말지 판단의 근거가 될 수 있습니다. 현재 시세는 주위 부동산중개소를 통해 알 수 있습니다. 그러나 내가 파는 시점은 몇 년 후이니 시세 추이를 살펴봐야합니다.

 

이때는 최대한 객관적이고 냉정하게 판단해야 합니다. 내가 많은 시간과 비용을 들여 보기 좋고 살기 좋은 전원주택을 지었다고 해도 남들에게는 선택할 수 있는 여러 전원주택 중 하나일 뿐입니다.

 

주택은 준공되는 순간부터 감가상각이 됩니다. 때로는 들인 비용보다 낮은 가격에 팔아야 한다는 계산이 나올 수도 있습니다. 그럴 때는 과감하게 포기하는 것도 답입니다.

 

전은규 대박땅꾼Lab 소장.


기자 전체보기

enews2 기자 인터넷뉴스팀

enews2@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