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영록의 입' 전남도 대변인 잇단 사고…"도정누수" 우려

전국 입력 2021-11-10 14:57 신홍관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홍보동영상 외주제작 특정업체와 수의계약 '들통'

업무 파악 못한 중앙인사 발탁…대변인 단명 원인

도정질의 앞두고 특정 신문에 고액 광고 몰아주기

전남도 청사 전경. [사진=신홍관 기자]

[무안=신홍관 기자] 전남도의 도정홍보를 관장하는 대변인실 발(發) 잇단 비위사실에 도정 누수현상 우려로 도민들의 시선이 곱지 않다.


전남도는 유튜브 콘텐츠 외주제작을 두고 불거진 대변인실 소속 사무관의 갑질 행위와 향응, 특정업체 몰아주기 건에 대해 중징계 처분하고 제도 개선에 나서겠다고 최근 밝혔다.


이는 감사관실 자체 감사 결과, 일부 금품·향응 수수와 부적정한 수의계약이 확인된데 따른 것이다. 특정 업체 수의계약 편중 의혹의 경우 대변인실 등 3개 부서에서 지난해 6월부터 12월까지 26건의 계약 건수가 3개 업체에 쏠린 것이 문제였다.


이에 대해 도의회가 행정사무감사를 열어 집중 추궁을 예고했지만, 해당 사건 당사자가 시간선택제 근무를 핑계로 출석치 않아 이를 지켜보던 도민들을 황당케 했다. 대변인실 소속의 감사받는 부하에 대한 사전 단속의 손이 미치지 못한 것이란 해석이다.


대변인실의 이 같은 비위 행적과 고의적 감사 회피는 대변인실의 어설픈 대응과 구조적인 문제점이란 관점에서 이미 예견된 일이란 해석이다.


현 대변인은 지난 7월 정기 인사때 스마트정보담당관에서 자리를 옮겨 현재 업무를 맡은 지 2~3달에 불과하다.


대변인은 준국장급이지만 직제상 도지사 직속으로 돼 있어 도정 업무 추진시 모든 부서와 소통하는 것이 관례다. 그만큼 각 실국 말단부터 광범위하게 소통을 생명으로 하는 도정의 중심에 있는 직책이다.


특히 행정안전부에서 내려와 부서장을 맡은 지 1년이 채 되지 않아 도정 업무 전반을 파악지도 못한 인사를 대변인으로 앉힌 것부터 잘못 꿰진 것이란 비판도 나온다.


이를 두고 한 공직자는 “중앙부처에서 내려와 업무 파악도 안된 인사를 대변인에 앉힌 그 패착은 결국 도지사와 도민이 피해를 안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해당 시민은 이어 “이런 요직의 대변인을 김영록 지사가 적임자로 인사를 발탁한 것에 책임을 면할 수 없다”면서 “직제상 직속부서지만 그만큼 도지사 스스로가 홀대한 사실이 증명된 것”이라고 비꼬았다.


민선 7기들어 대변인 평균 수명이 1년 미만이란 사실도 이를 뒷받침해주는 대목이다.
 
대변인의 이 같은 문제점은 임명 한달여 지나면서 대 언론 상대로 ‘대형사고’를 낸 것도 무관치 않다.


지난 9월초 1개 지방지당 500만씩 총 3500만원을 집행한 것을 두고 논란이 끊이지않는다. 고액 단가에 일부 신문사에만 일시에 광고를 집행한 것은 유례가 없다는 입장이다.


당시 도의회의 도정질문을 앞둔 시점이어서 입막음용이란 논란의 불씨를 키웠다.


이에 대해 강정희 도의원은 김영록 지사를 향해 “대변인실 관련 도정질문을 하겠다고 하자 여러 영역에서 수많은 회유를 받았다. 제가 도의원을 8년째 하고 있지만 이런 사례는 처음”이라고 폭로해 파장이 됐다.


이래 저래 전남도지사의 입으로 통하는 대변인의 어설픈 대처와 무원칙 대응에 도민들의 우려가 가시지 않고 있다.


도정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에 소극적이란 지적도 나왔다.


정옥님 의원은 지난 4일 행정사무감사에서 “도정소식지인 전남새뜸을 각 마을에 배정된 배부량 만큼 부녀회장, 이장단, 노인회장 등 마을단위에서 중심이 되는 리더들에게 배부해야 한다”며 코로나19로 거리두기 상황에서 대처를 잘못했다는 대목이다.


농업박람회때 전파력이 월등한 SNS서포터즈단을 활용치 않은 것도 도마에 올랐다.


정 의원은 “농업박람회가 도민명예기자단의 활약으로 홍보효과가 톡톡히 이루어졌지만, SNS서포터즈단을 함께 활용해 전남도 행사를 적극적 홍보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hknews@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신홍관 기자 보도본부

hknews@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간 TOP뉴스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