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에이테크놀로지, 3Q 매출액 207억원…전년동기比 165%↑

증권 입력 2021-11-12 15:27 배요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디에이테크놀로지는 123분기 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165.4% 증가한 20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올해 2분기 34억원에서 6억원으로 손실폭을 크게 축소했다. 

 

이 같은 실적 향상은 국내외 전기차 시장 확대로 자체 배터리 제조의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배터리 제조장비 수주확대에 힘입은 것으로 풀이된다. 업계 특성상 하반기에 수주 쏠림 현상을 고려할 때 4분기 국내외 수주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나아가 내년 가파른 실적 성장도 전망된다. 글로벌 전기차 업체들의 배터리 내제화 움직임이 가시화되고 있어 해외 수주 확대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디에이테크놀로지는 최근 리비안으로부터 1차 구매주문서(PO)를 수령했다. 리비안은 지난 10(현지시간) 공모가, 첫 거래가 모두 큰 폭으로 뛰며 성공적으로 미국 주식시장에 상장했다. 첫 거래일에 시가총액이 1000억달러를 넘으며 포드, 제너럴모터스(GM) 등을 뛰어넘었다.

 

리비안은 기업공개(IPO)120억달러를 확보한만큼 배터리 내재화에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맞춰 디에이테크놀로지는 이번달부터 본격적으로 배터리 제조 공정 및 자재를 검증할 수 있는 파일럿 라인과 2차전지 조립공정의 노칭(Notching), 스태킹(Stacking) 장비 관련 리비안향 수주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리비안에 이어 미국, 중국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고객사를 확장하고 있어 추가적인 미국향, 중국향 수주 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우호적인 시장 환경에 힘입어 3분기 가파른 매출 성장을 달성했으며, 3분기 누적기준 매출도 362억원을 기록했다리비안이 성공적으로 상장하며 디에이테크의 중장기적인 수혜가 기대되는 상황과 더불어 글로벌 고객사들도 늘어나고 있어 4분기 큰 폭의 수주 성장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정적인 매출 성장과 수익성을 개선함으로써 4분기 영업이익 흑자전환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