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일부터 '블프'…해외직구 피해 주의보

경제 입력 2021-11-25 20:05 서청석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미국 최대 쇼핑 행사인 블랙프라이데이를 앞두고 해외직구 거래 관련 소비자 피해가 커질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접수된 해외직구 관련 소비자 상담은 전체 3만5,000여 건으로 이 가운데 약 6,700건이 블랙프라이데이 기간 접수됐습니다.

특히, 블랙프라이데이 기간에 판매자가 일방적으로 주문을 취소하는 등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소비자원은 거래전 믿을만한 판매자인지 확인하고, 문제 발생시 신용카드 거래의 취소가 가능한 '차지백'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피해를 방지할 수 있다고 조언하고 있습니다./blue@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부동산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