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내년 한국 은행권 리스크는 금리 인상”

금융 입력 2021-12-08 03:24 윤다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국제 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내년 한국 은행권의 가장 큰 리스크로 ‘금리인상’을 꼽았습니다.

 

옥태종 무디스 연구원은 오늘(7일) “한국은 코로나19 이후 주요 20개국 최초로 기준금리를 올렸다”며 이같이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향후 경기 상황과 정부 지원책에 따라 은행 자산 건전성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그는 “가계 부채 비율이 급격히 높아진 상황에서 금리 인상 도래는 은행권의 핵심 리스크”라고 진단했습니다. /yunda@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