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자총 “집합금지 또 연장되면 준법투쟁 강행”

경제 입력 2022-01-10 14:41 정훈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한국외식업중앙회 등 8개 소상공인 단체로 구성된 ‘코로나 피해 자영업 총연대’(이하 ‘코자총’)는 오는 16일 종료되는 집합금지 조치가 또다시 연장될 경우 모든 방법을 동원해 준법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코자총은 10일 “애초 오는 12일 국회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어 자영업자들의 ‘분노의 삭박실’을 거행할 예정이었으나 17일 이후 적용될 방역당국의 거리두기 발표 때까지 잠정 연기하고 대정부 정책 제도 개선을 건의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휴폐업 속출 및 종업원 감원 등의 문제가 심화된 연매출 10억원 이상~150억원 이하 업소까지 손실보상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식품접객업 영업시간과 확진자 수 증가 사이에는 큰 연관이 없다”며 음식점의 영업제한 시간을 자정으로 완화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연말연시 특수(실종)에 대한 정부의 보상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제세공과금 50% 감면, 배달 수수료 지원, 온·오프라인 외식 할인 프로모션 등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코자총에는 한국외식업중앙회 외에 한국휴게음식업중앙회, 한국단란주점업중앙회,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한국인터넷PC문화협회, 대한노래연습장업중앙회, 한국프렌차이즈산업협회, 총자영업국민연합 등이 참여하고 있다. /cargo20@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부동산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