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틀뱅크, 삼성카드와 업무협약 체결

증권 입력 2022-01-18 17:35 배요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배요한기자] 테크핀 기업 세틀뱅크는 18일 삼성카드와 가상카드번호 솔루션 확대 및 제휴카드 출시 등을 위한 업무 제휴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최종원 세틀뱅크 대표, 양덕열 삼성카드 본부장 등을 비롯하여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세틀뱅크가 삼성카드와 업무 제휴를 체결하고 가상카드번호(VCN) 솔루션 공급 확대를 위한 협력을 강화한다. 가상카드번호 서비스는 온라인 쇼핑이나 모바일 결제 시 실제 카드번호 대신 가상의 카드번호를 임의 생성하여 안전하게 결제에 활용 수 있는 서비스다.


가상카드번호를 이용하면 실제 카드번호를 노출할 필요가 없어 해외 온라인 쇼핑몰 등을 이용할 때도 안심하고 결제할 수 있으며, 카드 고객이 이용 횟수, 한도, 유효 기간 등을 직접 설정할 수 있어 보안성이 뛰어나다는 점이 특징이다.


아울러,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양사는 상호 협력을 통해 세틀뱅크 제휴 가맹점을 이용하는 고객들을 위한 맞춤형 제휴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세틀뱅크가 제휴 신용카드 상품을 출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종원 세틀뱅크 대표는 “세틀뱅크는 지난해 간편결제 플랫폼 010PAY와 체크카드를 선보인 데 이어 이번 제휴 신용카드 출시를 통해 결제수단을 더욱 다각화하고 있다”며 “삼성카드와의 비즈니스 협업을 통해 양사 간 사업적 시너지를 도모하고 금융 혁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yh@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