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먹는 치료제 대상 65세→60세이상 확대

산업·IT 입력 2022-01-21 19:20 정새미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의 투약 대상을 현재 65세에서 60세 이상으로 확대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오늘(21)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오미크론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처하고자 기존 의료 대응체계에서 몇 가지 변화를 시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골자는 먹는 치료제 투약 대상의 확대입니다.공급 대상도 재택치료자·생활치료센터에서 요양병원, 요양시설,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늘어납니다. 

또한 정부는 신속항원검사방식을 선별진료소에 도입합니다. 이 외에도 해외 유입 확진자를 줄이기 위해 입국 후 격리 과정에서 기존 PCR 검사 외에 신속항원검사를 추가로 실시합니다. / jam@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