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J제일제당, '대기업 상생 협력형 내일체움공제’ 수혜자 배출

산업·IT 입력 2022-01-25 11:01 김수빈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CJ제일제당]

[서울경제TV=김수빈기자]CJ제일제당이 민간기업 최초로 ‘대기업 상생 협력형 내일체움공제’ 수혜자를 배출했다고 25일 밝혔다.


‘대기업 상생 협력형 내일체움공제’는 대기업과 협력사 근로자가 5년 간 공동으로 공제금을 적립하면 만기 시 근로자에게 목돈으로 지급하는 제도다. 특히, 근로자가 장기 재직을 통해 기업의 핵심 인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이번에 만기 공제금을 받는 협력사는 노바렉스, 우양, 허니비, 미정, 삼양산업 등 다섯 곳이며, 총 7명의 근로자가 평균 2,000만 원(원금 기준)의 지원금을 받는다. 


CJ제일제당은 2017년 민간기업으로는 가장 먼저 중소벤처진흥공단(이하 중진공)과 협업해 상생형 공제 지원 사업을 시작했다. 매년 해당 사업의 대상자를 늘려 현재는 23개사 가운데 총 92명이 지원을 받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대기업-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하는데 힘을 보탤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협력사의 고용안정과 우수 인재 육성을 위한 상생 협력 프로그램을 더욱 활성화 해 지속가능경영(ESG)을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kimsoup@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수빈 기자 경제산업부

kimsou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