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바, 2.8조 규모 에피스 지분 전량 인수

산업·IT 입력 2022-01-28 20:55 정새미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바이오젠이 보유한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지분을 전부 사들입니다. 이에 따라 이재용 부회장이 강조해온 삼성의 ‘제2 반도체’ 실현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인데요. 보도에 정새미 기자입니다.

 

[서울경제TV=정새미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바이오젠 지분 1,034만1,852주를 인수한다고 오늘(28일) 밝혔습니다.


인수금은 23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2조8,000억 원 규모입니다.

 

이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바이오에피스 지분율은 100%가 됩니다.


바이오젠은 2012년 에피스 설립 당시 15%의 지분을 투자했으며, 2018년 6월 콜옵션 행사로 에피스 전체 주식의 절반(50% - 1주)을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인수대금은 향후 2년간 분할 납부되는데, 계약은 1차 대금 10억 달러 납부가 완료되는 시점부터 효력이 발생합니다.

 

[싱크]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
“이번 계약은 바이오젠의 지분매입 요청에 따른 것으로, 양사는 지분 매매 계약체결 완료 후에도 긴밀한 협력관계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제2 반도체’ 신화에 도전하는 삼성 바이오 사업도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주목하고 있는 건 신약개발 사업 다각화.

 

에피스 주식을 100% 확보해 세계 최고 수준의 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역량을 갖추고, 에피스의 개발·임상·허가·사업화 등의 역량을 온전히 내재화할 수 있게 된 겁니다.


특히 신약개발·CDMO·바이오시밀러 등을 3대 축으로 하는 ‘글로벌 제약사’로의 기반도 다지게 됐습니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투자 재원 확보를 위해 총 3조원의 유상증자를 단행합니다.


여기에 세계 최대 규모 바이오의약품 공장인 4공장 건설과 멀티모달 공장 착공 등으로 새로운 도약을 위한 동력도 확보한다는 방침입니다.

 

서울경제TV 정새미입니다. / jam@sedaily.com

 

[영상편집 강현규]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