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카오모빌리티, 친환경 전기택시 1만대·전기차 충전 4만기 확대

산업·IT 입력 2022-03-29 10:16 장민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카카오모빌리티 전기택시 차량 이미지.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서울경제TV=장민선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추진 중인 ‘그린 모빌리티 프로그램'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연내 가맹택시와 프로멤버십 회원을 포함한 플랫폼 기반 친환경 전기택시를 1만 대까지 확충하고, 전기차 충전기 연동도 4만 기로 확대해 전기차 산업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그린 모빌리티'는 카카오모빌리티가 최근 기업 경영의 주요 지표가 되고 있는 ESG 경영 실현의 일환으로 친환경 생태계 구축을 위해 추진 중인 프로그램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가맹택시 중심으로 보급된 친환경 전기택시를 일반 중형택시의 프로멤버십 회원까지 포함해 연내 1만 대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1월, 친환경 전기택시에 대한 택시업계의 우려인 ‘높은 가격’ 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기아자동차와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택시업계에 전기차가 빠르게 보급 및 정착될 수 있도록 협력해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전기택시 구매지원 프로그램'을 상시 운영해 높은 가격에 대한 부담감을 완화시켰으며, ▲차량 선택, 구매, 사용, 충전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의 불편함과 부담감도 줄이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배터리 관리와 충전의 불편함'을 완화하기 위해 ▲GS칼텍스와 전기택시를 구매한 가맹택시 기사들에게 제공 중인 ‘충전 할인카드 및 충전소 정보’를 확대하고, ▲LG에너지솔루션과 전기택시 배터리 성능 등을 상시 진단할 수 있는 ‘배터리 관리 서비스’도 확대 제공할 예정이다.


다양한 기업들과 협력을 통해 전기택시 활성화를 위해 노력을 기울인 결과, 22년 3월 기준 가맹택시 2천 대가 전기택시로 전환되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는 카카오 T에 등록된 전체 전기택시가 약 7천여 대임을 감안하면 약 30% 수준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가맹택시를 비롯 프로멤버십 이용자까지 전기택시로 전환을 도모해 플랫폼 기반 전기택시 이용자를 연내 1만 대까지 확대한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플랫폼을 통한 전기택시 영업 지원 솔루션 제공, 법인택시 전동화 방안 등도 지속적으로 모색해 정부의 전기차 보급 활성화 정책에 동참한다는 계획이다.


또 카카오모빌리티는 정부 및 공기업, 민간 충전 사업자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전기차 충전기를 연내 4만 기까지 확충해 연동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환경부 등 정부 및 공기업, 대영채비, 에버온, 차지비 등의 민간 충전 사업자와 제휴를 통해 22년 3월 기준 전국 약 3만 2천 기의 충전기를 확보해 카카오내비 및 카카오 T 앱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충과 더불어 전기차 운전자 및 예비 오너들을 위한 스마트 기능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 ▲카카오 T 포인트 결제 ▲전기차 보조금 조회 기능을 추가로 도입 완료했으며, 향후에는 ▲충전소 위치까지의 최적 경로 ▲충전기 고장 정보 ▲충전기 예약 등의 기능도 순차적으로 선보여 플랫폼을 통해 전기차 충전 인프라에 대한 접근성과 사용 편의성도 높인다는 계획이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전기택시 1대로 연간 10톤 수준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할 수 있기에, 전기차 보급 활성화로 친환경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유수 기업 및 정부 기관과의 협력을 지속해 플랫폼 기반으로 전기차가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인프라 접근성, 전기차 운전자 특화 서비스 등 전방위적으로 전기차 이용에 필요한 편의성을 높여 탄소중립 실현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 jja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장민선 기자 경제산업부

jja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