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북경찰청 "'정치 브로커 인사권 요구' 폭로 수사 착수

전국 입력 2022-04-11 21:35 유병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 배당

전북경찰청 표지석[사진=전북경찰청]

[전주=유병철 기자] 정치 브로커가 기초단체장 선거 예비후보자에게 인사권 등을 요구했다는 폭로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11일 "이중선 전주시장 예비후보가 최근 기자회견에서 폭로한 내용을 기초로 수사에 착수했다"며 "브로커 관련 의혹에 대해 들여다보고 있다"고 밝혔다.


전북경찰은 해당 사건을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에 배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7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중선 전주시장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 브로커로부터 (당선 시) 시청 인사권을 요구받았다"며 "선거에서 이기려면 후보가 돈을 만들어와야 하는데, (브로커가) 기업으로부터 그 돈을 받을 수 있는 권한을 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으로 "브로커는 시청 국·과장 자리가 120개가 넘는데 그 자리를 왜 못 주느냐고 했다"면서 "요구한 인사권은 주로 이권과 연계된 건설관련 업무 쪽이었다"고 말했다.


당시 이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에서 정치 브로커 외에 기형적 여론조사 방식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휴대전화 요금 청구지를 바꾸면 해당 지역 거주자가 돼 이를 바탕으로 여론조사 업체가 그 지역에 살지 않는 사람에게 전화를 걸게 돼 여론조작이 가능하다고 지적했다.


이 예비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을 끝으로 예비후보를 사퇴했다. / ybc9100@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유병철 기자 보도본부

ybc9100@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