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나금융, 1분기 순익 9,022억…1,500억 자사주 소각 결정

금융 입력 2022-04-22 16:15 윤다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하나금융그룹은 1분기 9,022억원의 연결당기순이익을 시현해 전년 동기 대비 8.0%(666억원)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하나금융은 또 지주사 설립 이래 처음으로 1500억원 규모의 자사주 소각도 발표했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선제적 대손충당금 적립 및 은행과 카드사의 특별퇴직에 따른 대규모 일회성 비용에도 불구하고 핵심이익의 견조한 성장과 수익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통해 이같은 실적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그룹의 이자이익(2조203억원)과 수수료이익(4,535억원)을 합한 핵심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2.9%(2,820억원) 증가한 2조4,737억원을 시현했다. 5분기 연속 증가세다. 중소기업 중심의 대출자산 증대와 외환 및 IB 관련 수수료 이익이 증가한 결과라고 하나금융 측은 설명했다.


또 외환매매익과 비은행 관계사의 수익증권 평가이익 향상으로 매매·평가익이 전년 동기 대비 93.4%(981억원) 증가한 2,031억원을 기록하는 등 그룹의 수익 포트폴리오가 다각화됐다. 그룹의 1분기 순이자마진(NIM)은 1.71%다.


하나금융은 대내외 불확실성에 대비해 대손충당금을 선제적으로 적립했다. 1분기 중 충당금 등 전입액은 1,70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2.4%(715억원) 증가했다. 그룹의 1분기 대손비용률은 0.19%다.


자산건전성 지표를 보면 고정이하여신(NPL) 커버리지비율은 전년 동기 대비 20.34%포인트 증가한 160.4%를 기록했다. 고정이하여신 비율은 0.36%로 전년 동기 대비 0.04%포인트, 연체율은 0.29%로 전년 동기 대비 0.01%포인트 각각 개선됐다.


1분기 말 국제결제은행(BIS) 비율, 보통주자본비율 추정치는 각각 16.06%, 13.55%다. 하나금융은 양호한 실적 시현 및 안정적인 위험가중자산 관리에 따른 자본비율 상승과 바젤III 조기 도입 효과가 더해진 결과 업계 최고 수준의 자본적정성을 이어갔다고 봤다. 주요 경영지표인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0.69%, 총자산이익률(ROA)은 0.72%다.


1분기 총영업이익경비율은 은행과 카드사의 특별퇴직에 따른 대규모 일회성 비용 인식으로 전년 동기 대비 3.1%포인트 상승한 49.6%를 기록했다. 다만 일회성 비용 요인을 제외한 1분기 총영업이익경비율은 42% 수준이다.1분기 말 기준 신탁자산 154조4,053억원을 포함한 그룹의 총자산은 684조 9,586억원이다.


아울러 하나금융그룹 이사회는 15년간 이어온 중간배당 전통 계승과 다변화된 주주환원정책의 일환으로 2005년 지주사 설립 이래 최초로 1,500억원 규모의 자사주 소각을 결정했다. 하나금융그룹은 앞으로도 주주들의 신뢰에 보답하고 주주가치 향상을 위해 다양한 주주환원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yunda@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