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OK금융, 경북·강원 산불피해 임직원 가족에 3,700만원 전달

금융 입력 2022-04-22 17:01 윤다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1일 경북 울진군에 위치한 부구초등학교에서 OK금융그룹 관계자를 비롯한 도영진 부구초 교장(가운데)이 산불 피해 학생 지원을 위한 성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OK저축은행]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OK금융그룹은 경북 및 강원 지역에 발생한 산불로 피해를 입은 임직원 가족과 초·중·고 등학생 지원을 위해 성금 약 3,700만원을 기부했다고 22일 밝혔다.


OK금융그룹은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한 성금에 OK금융그룹이 동일한 금액을 함께 기부하는 ‘매칭그랜트’ 방식에 사측이 기부금을 추가해 재원을 마련했다. 기부금은 산불 피해지역에 연고지를 두고 실질적인 피해가 발생한 임직원 및 가족에게 우선 사용할 방침이다. 갑작스런 화재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사회뿐 아니라 임직원의 아픔을 함께 나누겠다는 취지다. 


이를 위해 OK금융그룹은 임직원을 대상으로 산불 피해 사례 조사를 진행한 바 있으며, 조부모가 거주 중이던 자택이 전소되는 피해를 입은 임직원 가족을 지원 대상자로 선정했다. 임직원 피해 지원은 긴급재난지원금을 비롯해 주택복구비, 생계비 지원 등의 방식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나머지 기부금은 산불 피해규모가 가장 큰 울진군에 거주하고 있는 피해 학생을 지원하는 데 사용된다. 지원 대상은 울진군에 주소지를 두고 있고 산불로 인해 주택이 완전 전소했거나 농작물 재배지 전소 등 생계에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가정의 초 ·중 ·고등학생이다. 


OK금융그룹은 내부 심사를 통해 산불 피해를 입은 △초등학생(월 15만원) △중학생(월 20만원) △고등학생(월 25만원) 약 30명에게 학업지원금 명목으로 6개월간 지급할 계획이다.


최윤 OK금융그룹 회장은 “산불 피해가 심각한 특별재난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임직원 가족을 비롯해 이재민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간절히 기원한다”며 “OK금융그룹은 앞으로도 국가적인 재난상황에 적극 동참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yunda@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