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워치] 마라도나 유니폼 111억7,000만원에 낙찰 外

경제 입력 2022-05-06 20:48 서청석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마라도나 유니폼 111억7,000만원에 낙찰


세계적인 축구스타 디에고 마라도나의 셔츠가 714만 파운드. 한화로 약 112억원에 판매되며 스포츠 기념품으로는 경매가 신기록을 세웠습니다.


마라도나는 1986년 멕시코 월드컵 잉글랜드와의 8강전에서 등번호 10번을 달고 뛰었습니다. 후반 6분 마라도나는 일명 "신의 손" 골로 알려진 득점을 했고아르헨티나가 앞서가기 시작했습니다.


마라도나는 같은 옷을 입고 4분후 자신의 진영부터 상대 골대까지 단독 드리블을 헤 추가골을 넣었습니다.


잉글랜드 미드필더 스티브 하지(Steve Hodge)는 경기 후 마라도나의 유니폼을 받았고 지난 달 잉글랜드 국립 축구 박물관에 전시된 19년 만에 셔츠가 경매에 올린겁니다.


브람 바흐터 소더비의 스트리트웨어 및 모던 수집품 책임자는 "이 역사적인 셔츠는 스포츠 역사뿐만 아니라 20세기 역사에서 중요한 순간을 실감나게 상기시켜준다"고 설명했습니다.


▲ 119세 최장수 할머니의 타계


세계 최고령자로 인정받는 일본 여성 다나카 카네 씨가 목표치인 120세에 몇 달이나 못 미치는 119세를 일기로 타계했습니다.


1903년 1월 2일에 태어난 다나카 할머니는 보드게임 오셀로 하는 것을 좋아했고, 초콜릿과 탄산음료를 좋아했습니다.


다나카 할머니는 116세였던 2019년에 기네스북에 의해 최고령 생존자로 인증됐습니다. 다나카 할머니는 언론을 통해 자신은 삶을 즐기고 있으며 120살까지 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다나카 할머니는 4월 19일 일본 남부 후쿠오카에 있는 병원에서 노환으로 별세했습니다.


후쿠오카현 핫토리 세이타로씨는 성명에서 "올해 말 다나카 할머니와 함께 초콜릿과 탄산음료를 마시며 '노인의 날'을 기념할 수 있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그 기회를 놓쳤습니다.


▲ 인간스파이더맨 60층 타워 정복


한 남자가 샌프란시코에 위치한 60층 높이 건물을 오르고 있습니다. 도시에서 가장 높은 건물을 마치 스파이더맨 처럼 자유자재로 올라갑니다.


탑을 오르는 남자는 자신을 "프로 라이프 스파이더맨"이라고 부르는 22세의 낙태 반대 운동가인 메종 데샹입니다.


데샹은 지역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많은 사람들이 제가 건물을 오르는 것을 보고 나한테 관심을 갖는다면, 내가 하는 말에 귀를 귀울일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샌프란시스코 경찰국 대변인은 "데샹은 불법 침입과 체포에 저항한 혐의로 체포해 기소했다"며, "데샹은 이날 석방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데샹은 낙태 반대 단체들을 위한 기금을 모으기 위해 한 달 동안 탑을 오를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낙태 반대 자선단체를 위한 모금과 함께, 데샹의의 주된 목표가 워싱턴 D.C.에 기반을 둔 산부인과 의사들에게 관심을 끄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2년만에 돌아온 부활절 계란 던지기 행사


지난 일요일, 코로나 제한으로 인해 2년 동안 진행되지 못한 부활절 계란 던기지 행사가 돌아왔습니다. 호르하우젠 계란 던지기 행사입니다.


올해로 34회째를 맞은 행사는 사람들이 형형색색의 달걀을 초원에 깨지지 않게 던져 넣어야하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사람들은 행사에 열성적으로 참여했습니다.


슈미트 호르하우젠 시장은 "사람들이 다시 야외로 이동하고 싶어하지만 다른 사람들과 함께 있고 싶어 하는 것을 볼 수 있다"며, "많은 우크라이나 난민들이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와의 전쟁이 시작된 이래로 독일은 우크라이나인 30만 명 이상을 입국시킨것으로 기록하고 있습니다.


▲ 오클라호마 마을 덮친 토네이도


오클라호마시티 남동쪽 세미놀 시내에서 파괴된 건물과 잔해들이 흩어져있습니다.


지난 4일 오클라호마 주 전역에 발생한 토네이도가 할퀴고 간 흔적이 항공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긴겁니다.


토네이도를 동반한 악천후에 송전선과 나무들이 쓰러졌고 약 1만4,000여명의 사람들이 정전으로 고립됐습니다.


토네이도 예보센터는 이번 토네이도는 오클라호마 주 중부와 남서부 일부 지역을 위협할 것으로 보이며 세미놀 시내의 피해는 앞으로 있을 토네이도 예보의 일부분이라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청석 기자 부동산부

blu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