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키움證, 부동산 디지털 수익증권 플랫폼 ‘카사’와 MOU 체결

증권 입력 2022-05-10 16:31 최민정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키움증권-카사 업무협약 체결. [사진=키움증권]

[서울경제TV=최민정기자]키움증권은 10일 블록체인 기반 부동산 디지털 수익증권 거래소 카사와 MOU(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카사는 분산원장 기술을 기반으로 부동산 수익증권을 디지털화하고 유통하는 카사거래소를 운영하며, 2019년 금융위원회로부터 부동산 디지털수익증권(DABS) 거래소로선 최초로 혁신금융서비스 사업자로 지정됐다.


지난 2020년 11월 역삼 런던빌의 첫 공모를 시작으로 누적 공모 총액은 264억 7,000만원을 달성했고, 2022년 4월 19일 공모청약을 진행한 부티크 호텔 르릿은 5분여만에 22억 공모 총액을 완판하는 기록을 달성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사는 △분산원장 기반 부동산 유동화 유통 플랫폼 서비스 사업 공동 추진 △디지털 자산거래 플랫폼, 부동산 상품 개발 및 계좌 관리 관련 논의 △금융과 블록체인을 결합한 협업 과제 발굴 △공동 사업협력을 위한 신규 BM 발굴 등 키움증권의 폭넓은 투자자 네트워크와 카사의 블록체인 기술 노하우를 활용하여 금융업 밸류체인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예창완 카사 대표는 “국내 주식시장 점유율 1위인 키움증권과 함께 부동산 디지털 수익증권 거래를 더욱 활성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희재 키움증권 리테일총괄본부장은 “개인 투자자의 디지털 자산 플랫폼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상업용 부동산 투자에 대한 접근성을 확대하고 금융과 블록체인을 결합한 디지털 부동산 수익증권(DABS)과 관련하여 국내외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choimj@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최민정 기자 증권부

choimj@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