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G그룹, 쌍용차 인수전 ‘낙점’…광림 “가처분신청”

산업·IT 입력 2022-05-13 22:42 장민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KG그룹이 쌍용차의 새 인수예정자로 선정됐습니다. 경쟁 후보들 중 자금력 측면에서 가장 앞서있다는 평가인데요. 반면, 쌍방울그룹 광림컨소시엄은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내고, 인수전 완주의 뜻을 밝혔습니다. 장민선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회생법원은 오늘(13일) 쌍용자동차의 조건부 인수예정자로 KG그룹과 파빌리온PE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회생법원은 매각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이 제출한 KG그룹과 쌍방울그룹, 이엘비앤티 3곳의 조건부 인수제안서를 검토해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KG그룹은 국내 최초 비료회사인 경기화학이 모태인 회사로 다수의 기업 인수·합병(M&A)을 통해 외연을 확장해 왔습니다. KG그룹은 사모펀드 운용사 캑터스프라이 빗에쿼티PE, 파빌리온PE와 연합을 형성해 쌍방울그룹과 이엘비엔티 등 경쟁 후보들 중 자금력 측면에서 가장 앞서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쌍용차는 “에디스모터스와의 M&A 실패를 거울삼아 인수대금 및 인수 후의 운영자금에 대해서는 그 총액 규모뿐만 아니라 제시된 자금조달 계획의 조달 증빙과 투입 형태 등에 대해 각각의 가중치를 부여해 평가했다”고 밝혔다.


다만, 쌍용차 인수전은 스토킹 호스 방식으로 진행되는 만큼 최종 인수자는 바뀔 수 있습니다. 스토킹 호스 방식은 조건부 인수 예정자와 먼저 조건부 계약을 맺은 뒤 공개입찰을 다시 진행해 최종 인수자를 확정짓는데, 더 높은 금액을 제시한 기업이 나타나면 인수 후보자가 바뀔 수 있습니다.


업계에서는 KG그룹이 자금력 문제가 없기 때문에 향후 채권단과 노조 설득 등의 과정을 넘기면 최종 인수까지의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편, 쌍용자동차 인수전에 뛰어들었던 쌍방울그룹 계열의 광림컨소시엄은 KG그룹과 파빌리온PE 연합이 인수 예정자에 선정된 데 대해 KG그룹과 파빌리온PE의 연합이 담합이 될 수 있다고 보고,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낼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경제TV 장민선입니다. / jjang@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장민선 기자 경제산업부

jja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