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나기술, 분기 최대 매출 달성…“수주 규모 확대에 따른 성장”

증권 입력 2022-05-13 15:58 윤혜림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윤혜림기자]2차전지 장비 제작 전문 업체인 하나기술은 13일 실적발표를 통해 2022년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하나기술은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218억원, 영업손실 1억원, 당기순이익 9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9.1% 증가했으며, 외형성장과 함께 2021년 1분기 영업손실 17억원에서 올해는 1억원을 기록하며 적자 폭을 대폭 감소시켰다. 당기순이익 역시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했는데, 이는 환율 상승에 따른 외화평가이익 및 법인세 수익 영향으로 분석된다.


2차전지 산업의 성장이 지속되면서 국내 고객사들의 투자가 증가했고, 유럽 및 북미 등 글로벌 고객사들의 수주가 확대되면서 이번 매출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한, 통상적으로 1분기가 비수기인데도 차별화된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영업 활동을 펼쳐 글로벌 고객사로부터 턴키(Turn-key) 수주를 늘린 것도 실적 개선 요인으로 꼽힌다.


하나기술 관계자는 “당사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2차전지 장비의 턴키(Turn-key) 수주를 확대시키면서 실적 개선의 기틀을 마련했다고 생각한다”며, “지난 4월에 영국 배터리 제조업체인 브리티시볼트와 908억원 규모의 2차전지 화성공정 설비 공급계약을 체결하는 등 현재 대형 수주를 확보하고 있고, 이외에도 글로벌 고객사와 추가 수주 논의를 진행하고 있어 수주 목표 달성과 함께 올해는 수익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grace_rim@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혜림 기자 증권부

grace_ri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