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尹정부 국조실장에 윤종원 기업은행장… 금감원장엔 이병래 내정

금융 입력 2022-05-24 14:49 수정 2022-05-24 15:10 윤다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사진=서울경제]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윤석열 정부의 초대 국무조정실장에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확정됐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윤종원 행장은 현재 국정 운영 전반을 조율할 국무조정실장(장관급)에 오르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

1960년생인 윤 행장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UCLA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83년 행정고시 27회로 공직을 입문했다. 그는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 청와대 경제금융비서관, 국제통화기금(IMF) 상임이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사, 연금기금관리위원회 의장 등을 역임했다.


윤 행장은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3년 대통령 경제보좌관실에 파견되며 당시 국무조정실장이었던 한덕수 국무총리와 함께 일하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였던 2018년부터 1년간 청와대 경제수석을 맡았다.


이병래 한국공인회계사회 부회장은 금융감독원장에 내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행정고시 32회로 공직에 오른 이 부회장은 재무부 국제금융국, 금융정보분석원(FIU) 원장,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 등 요직을 거쳤다. 이어 그는 21대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으로도 지냈다.


금융위원장에는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공정위원장에는 장승화 무역위원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yunda@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