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해 보험사 해외점포 순익 9,080만달러…2배 성장

금융 입력 2022-05-24 15:06 윤다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보험회사 해외점포 손익현황. [자료=금융감독원]

[서울경제TV=윤다혜기자] 지난해 국내 보험업계가 해외 점포에서 거둔 순이익이 전년보다 2배 수준으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감독원이 24일 발표한 '2021년 보험회사 해외점포 영업실적'에 따르면, 보험사 해외점포의 보험업 부문에서는 9,060만달러의 당기순이익을 냈다. 전년보다 99%(4520만달러) 증가한 수치다.


손보사의 보험료 수입 증가가 실적을 견인했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생명보험사의 영업위축에도 손해보험사의 보험료 수입 증가로 전년 대비 2,910만달러(47.3%) 늘었다.


금융투자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생보사의 부동산임대업 법인에 대한 임대율 개선으로 전년 대비 1,610만달러 증가했다. 2020년에는 이 부문에서 1590만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자산은 65억6,000만달러(7조8,000억원)로 전년 말 보다 11억5,000만달러(21.3%) 늘었다. 자본 규모는 26억달러로 전년말보다 7.8%(1억9,000만달러) 증가했다. 부채 규모도 39억6,000만달러로 같은 기간 32%(9억6,000만달러) 늘어났다.


금감원 관계자는 "지난해 보험사 해외점포는 아시아·미국시장을 중심으로 이익을 냈으나 코로나19 영향과 취약한 수익구조 등으로 경영상 불안요인도 상존하고 있다"며 "보험사 해외점포의 코로나19 영향과 현지화 전략 등 수익구조 개선상황을 주기적으로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말 기준 11개 보험사(생보 4, 손보 7)가 11개국에서 38개 해외점포를 운영 중인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생명(베트남), 코리안리(미국), DB손보(미국) 등 3개 점포가 신규 진출해 전년말 대비 해외점포수는 3개 늘었다. /yunda@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다혜 기자 금융부

yunda@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