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 블루 프라이즈 디자인 2022’ 최종 수상자, 박지민 큐레이터

산업·IT 입력 2022-06-21 18:01 서지은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현대 블루 프라이즈 디자인 2022' 수상자 박지민 큐레이터. [사진=현대자동차]

[서울경제TV=서지은기자] 현대자동차는 현대 블루 프라이즈 디자인 2022’ 최종 수상자로 박지민 큐레이터를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현대 블루 프라이즈 디자인은 현대자동차가 디자인 큐레이팅 전시를 통해 대중들과 소통하고 차세대 디자인 큐레이터를 양성하기 위한 어워드 프로그램이다.

 

올해 주제는 ‘Shelter Next(쉘터 넥스트)’로 환경오염과 팬데믹의 시대에 정신적 피로와 소통의 부재를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휴식의 의미를 재해석해 새로운 쉼터를 제안하는 것이 과제였다.

 

작년 가을 참가자 모집을 시작해 국내외 지원자 5명이 최종 후보에 올랐으며, 온라인으로 진행된 심사를 통해 큐레이터 박지민 씨가 최종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최종 수상자인 박지민씨는 산업디자인학과 석사과정을 밟고 있으며, 서울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가구 디자이너이자 기획자이다. 기획안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를 통해 집이라는 물리적 거주 공간을 넘어 어디든 쉼터가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하고 관람객들이 자신만의 쉼터를 고민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

 

최종 수상자에게는 내년 하반기 현대 모터스튜디오 부산에서 전시할 수 있는 기회와 함께 상금 15백만 원이 수여된다. 또 프랑스 디자인 워크숍 부아부셰(Boisbuchet)’에서 전세계 유명 예술과들과 교류할 수 있도록 참가비도 지원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현대 블루 프라이즈 디자인을 통해 인간의 삶과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는 디자인의 가치에 주목하고 현대자동차의 브랜드 비전인 인류를 위한 진보(Progress for Humanity)’를 관객들과 소통하고자 한다향후에도 차세대 디자인 큐레이터들이 창의성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국내외 문화예술계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writer@sedaily.co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지은 기자 경제산업부

writer@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