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불붙은 미니보험 시장…MZ세대 잡는다

금융 입력 2022-06-27 19:49 김미현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미현기자]

 

[앵커]


요즘 한달 보험료가 1,000원인 미니보험 많이 보셨을텐데요. 보험료가 적은 만큼 수익은 크지 않은데, 미니보험 출시 경쟁은 갈수록 가열되고 있습니다. 왜 그런지 김미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보험사들이 잇따라 미니보험 출시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지난달 삼성화재는 자전거를 타다 사고가 발생할 시 배상책임을 보장하는 자전거보험을 내놨습니다. 롯데손해보험은 최근 가전제품 고장 수리 비용의 보장 대상을 해외직구 가전까지 넓혔습니다.


오는 3분기에 출범할 카카오손해보험도 펫 보험, 반송보험 등 미니보험 시장에 뛰어들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미니보험은 실생활에 필요한 보장 중심으로 위험보장 범위를 줄이는 대신 월 보험료가 1만원 수준으로 저렴합니다. 저가 상품인 만큼 큰 수익성을 기대하긴 어려운 구조입니다.


하지만 업계는 앞으로도 미니보험 트렌드가 더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다른 나이대에 비해 보험 가입의 필요성을 크게 느끼지 못하는 MZ세대에게 다가갈 수 있는 가장 빠르고 쉬운 방법 중 하나가 미니보험이라는 겁니다.


[싱크] 업계 관계자
"젊은 세대들이 보험에 관심이 없잖아요. 보험이라는 금융상품 서비스에 대해 보험료를 납부하고, 그걸 가지고 보상도 신청해보고, 보험금을 수령해보고 이런 경험을 갖게 해주는 데 더 큰 의의가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미니보험이 활성화되기 위해선 수익성이 낮은 만큼 보험사가 정확한 위험률 산정 능력을 갖춰야 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싱크] 정성희 / 보험연구원 연구위원
"받은 보험료대비 보험금이 더 많이 나가면 적자인건데 이전까지 팔았던 상품이 아니기 때문에 새로운 위험에 대한 적정한 보험료의 산정 능력이 굉장히 중요합니다."


서울경제TV 김미현입니다. / kmh23@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미현 기자 금융부

kmh2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