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키움證"BGF리테일, 인플레이션 수혜에 출점 수요 강세…목표가 ↑"

증권 입력 2022-06-30 07:53 김혜영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혜영기자]키움증권은 30일 BGF리테일에 대해 “인플레이션 수혜에 출점 수요도 강세로 실적의 가파른 개선이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를 26만원으로 올려 잡았다.

 

 박상준 연구원은 “BGF리테일의 2분기 영업이익은 743억원으로 전망된다”며 “리오프닝과 인플레이션 수혜에 출점 수요 증가 효과가 더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2년 여간 축적된 창업 수요와 최근 편의점 매출 반등으로 인해, 올해 편의점 점 수요가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며 “이에따라, 동사는 인플레이션 우려에도 불구하고, 중장기적으로 가장 탄탄한 실적 개선을 보여줄 것으로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박 연구원은 "BGF리테일의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1.94조원(+14% 전년동기대비), 영업이익은

743억원(+27% 전년동기대비)으로 젂망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유동 인구 증가, 2) 가공식품 물가 상승에 따른 수혜, 3) 출점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호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분석했다. 

 

특히 “2분기 동일점 성장률은 4.5%(담배제외+6%) 수준으로 추산된다”며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판관비 증가 부담을 매출 호조와 상품 믹스 개선으로 충분히 극복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진단했다.

 

이와함께 “리오프닝과 인플레이션 수혜로 인해, 편의점 매출 증가가 가파르게 나타나고 있다”며 “판가 상승과 판매량 증가로 인해, 담배, 가공식품, 즉석식품 등 전 카테고리에서 매출 호조가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코로나 사태 이후 부진했던 즉석 식품의 매출 성장률도 가파르게 반등하면서, 중장기 성장성이 강화되고 있는 점이 긍정적”이라며 “더불어, 출점 수요가 반등하고 있는 점이 긍정적”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산업통상자원부 자료에 따르면, 최근 편의점 점포 수 증가율은 꾸준히 상승하는 추세로, 올해 월별 점포 순준은 점포 수 증가가 강하게 나타났던 2015~17년과 유사한 흐름으로 전개되고 있다”며 “2년 여간 축적된 창업 수요와 최근 편의점 매출 반등으로 인해, 올해 편의점 출점 수요가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덧붙였다. hyk@sea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