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2분기 실적·목표가 눈높이 ‘뚝’

증권 입력 2022-07-05 20:40 수정 2022-07-06 21:37 김혜영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삼성전자, 2분기 실적 전망 ‘먹구름’ 잔뜩

삼성전자 실적 전망 뒷걸음질…목표가 줄하향

삼성전자, 2분기 이익 추정치 하향 이어져

삼성, 반도체 경기 둔화 등 하반기 실적 관건

5만 전자, 저가 메리트 불구 주가 반등 부진

[앵커]

오는 7일 삼성전자의 2분기 잠정 실적이 발표됩니다. 주가가 내리막길을 걸으며 ‘5만 전자’까지 추락한 상황이라, 이번 실적 발표가 주가 향방의 변곡점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되는데요. 증권가의 전망 알아봤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삼성전자의 2분기 실적 전망에 먹구름이 잔뜩 낀 모습입니다.

증권가가 바라본 삼성전자의 2분기 매출 추정치는 76조 8,074억 원, 영업이익은 14조5,270억원 수준입니다.

한 달 전과 비교하면 매출은 1조원, 영업이익은 5,000억원 가량 줄었습니다.

실적 눈높이가 낮아지고 있는 겁니다.

 

[인터뷰]박성순/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

“스마트폰 출하량이 생각보다 좋지 않을 것 같고, 소비자향 수요가 부진하면 메모리 전체적인 출하도 저희 예상보다 덜 나갈 것 같아요. 서버는 좋지만, 전체적인 수요가 생각보다 더 부진하다, 그래서 2분기가 당초 시장 기대치보다 눈 높이를 낮춰야 한다…"

 

대내외 환경 불안에 가뜩이나 주가가 내리막길을 걷고 있는데, 실적 전망치까지 뒷걸음질 치며 주가를 짓누르고 있는 겁니다.

이에, 삼성전자의 목표주가도 뚝뚝 떨어지고 있습니다.

신영, NH, 키움 등 한달새 10곳이 넘는 증권사가 앞다퉈 삼성전자의 목표가를 낮춰 잡았습니다.

 

외국계 증권사도 마찬가지입니다.

결국 2분기 실적 발표에 따른 주가 상승을 기대하긴 요원하다는 평가입니다.

 

이제 시선은 하반기로 향합니다.

그러나, 인플레이션 심화, 반도체 경기 둔화, 스마트폰·TV 수요 부진 등 하반기 역시 녹록치 않을 것이란 전망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5만원대로 추락하며 삼성전자의 가격 메리트가 높아진 상황지만, 주가 반등을 모색하기엔 시간이 필요하다는 평가입니다./서울경제TV 김혜영입니다.

 

[영사편집 강현규/영상취재 김서진 ]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주간 TOP뉴스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