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흥 도심 '오산 세교 2지구' 관심…'칸타빌 더퍼스트' 이달 분양

부동산 입력 2022-08-08 11:14 설석용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칸타빌 더퍼스트 투시도. [사진=(주)더원]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대원이 이달 경기 오산시 세교2지구 A10블록에 '칸타빌 더퍼스트'를 선보인다.


칸타빌 더퍼스트는 지하 2층~지상 20층, 7개동, 전용 84㎡, 514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전 세대 선호도 높은 전용 84㎡, 4베이 판상형으로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칸타빌 더퍼스트는 지하철 1호선 오산대역이 가깝고, 봉담동탄고속도로(북오산IC)와 경부고속도로(오산IC)를 통해 서울 및 수도권 전역으로 이동도 편리하다. 특히 최근 오산과 화성을 연결하는 필봉터널(시도6호선)이 정식 개통되면서 세교지구와 동탄2신도시 소요시간이 기존 40분에서 10분 이내로 크게 줄었다. 


여기에 오산 도심과 세교지구를 잇는 금오터널 외에도 오산~동탄간 트램 건설, 오산~동탄~기흥을 연결하는 분당선 연장 사업, GTX-C노선 오산역 연장 등이 추진되고 있어 교통 환경은 더욱 좋아질 전망이다. 양주 덕정~서울 삼성~수원까지 이어지는 GTX-C노선이 논의를 통해 연장될 경우 향후 오산역에서 삼성역까지 6개 정거장(예정)이면 도달할 수 있어 서울 강남으로의 이동도 대폭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단지 바로 앞에 오산초교가 위치해 있고 단지 인근으로 중∙고교가 신설될 계획으로 도보통학이 가능한 안심 교육환경도 갖췄다. 롯데마트, 이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와 세교2지구 내 신상권 조성에 따른 풍부한 생활인프라도 누릴 수 있다. 감투봉 근린공원, 서동저수지, 누읍어린이공원, 오산천, 가장천 등이 가까워 쾌적한 주거환경을 자랑하며, 정남∙가장∙평택서탄일반산업단지 등이 인근에 있어 직주근접 장점도 기대된다. 


칸타빌 더퍼스트의 견본주택은 경기도 오산시 외삼미동 인근에 마련된다. 


한편, 오산 세교2지구는 오산시 궐동·금암동·가장동·가수동 일대 연면적 280만 7,000㎡, 수용인구 1만 8,000여가구 규모의 미니 신도시급 주거지로 개발 중이다. 최근 오산시가 세교3지구 재지정을 추진 중으로, 두 지구가 함께 개발되면 인근 화성 동탄신도시, 평택 고덕지구와 함께 경기 남부를 대표하는 이른바 '트라이앵글' 생활권역을 형성할 전망이다. /joaquin@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부동산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