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해상, 업계최초 항암약물치료 계속 보장 보험 출시

금융 입력 2022-08-08 11:26 김미현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미현기자] 현대해상은 암 진단 이후의 각종 치료비를 집중 보장하는 ‘뉴계속받는암보험’ 을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신상품은 업계 최초로 항암 치료비를 횟수 제한 없이 반복 보상하고, 환자와 가족의 유전자검사를 통해 암의 최적 치료와 발생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는 선진형 암보험이다.


기존 판매 중인 항암치료비 담보는 대부분 1회성으로 보상하고 있으나, 이번 신상품은 항암약물치료비를 입·통원 기준으로 1회 치료 시마다 매회 지급하는 ‘계속지급형’ 담보를 신설했다. 이를 통해 암 환자는 장기간 치료에도 비용 부담 없이 항암치료에 전념할 수 있다.


또 개인 맞춤형 정밀 의료체계를 도입해 ‘차세대 염기서열(Next Generation Seqeuncing, 이하 NGS) 검사’를 고객 및 가족에게도 제공하는 담보를 신설했다. 검사를 통해 고객은 최적의 항암 치료제를 찾아내 치료 효율을 높일 수 있으며, 가족은 가족력으로 인한 미래 암 발생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다.


‘가족 NGS유전자패널검사’ 프로그램은 헬스케어 전문업체와 협약을 통해 한층 높은 수준의 결과를 제공하며, 유전자 상담 전용 콜센터를 신설하여 검사에 대한 이해와 고객의 생활방식 등 궁금증도 해결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초고가 치료제인 ‘카티(CAR-T)항암약물허가치료’와 계속받는 유사암(기타피부·갑상선암)을 신설했다.


뉴계속받는암보험은 0세부터 70세까지 가입 가능하고, 최대 30년만기 갱신형과 최대 100세까지의 세만기로 구성돼 있다. 보험료는 갱신형 남성 기준으로 40세는 약 4만원, 50세는 약 9만원 이다.


윤경원 현대해상 장기상품1파트 부장은 “이번 신상품은 최신 의료기술을 접목하여 암의 최적 치료를 돕는 것은 물론 고객 가족까지 고려해 개발했다”며, “앞으로도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 kmh23@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미현 기자 금융부

kmh2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아시아창의방송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