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에너지와 합친다…"초대형 에너지기업 탄생"

산업·IT 입력 2022-08-12 16:51 김수빈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수빈기자]포스코인터내셔널이 포스코에너지 합병을 위한 절차에 착수했다. 합병이 완료되면 연간 매출 약 40조원, 영업이익 1조원 이상 규모의 초대형 에너지 기업이 탄생하게 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사회를 열고 포스코에너지 합병 안건을 의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오는 11월 4일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내년 1월 1일 합병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양사 합병비율은 1대 1.1626920이다. 합병 비율에 따라 상장사인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합병 신주를 발행해 포스코에너지의 주주인 포스코홀딩스에 4,678만 340주를 교부하며 포스코인터내셔널 신주는 내년 1월 20일 상장될 예정이다. 합병 후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최대주주는 포스코홀딩스로 지분 70.7%를 보유하게 된다.


양사의 합병은 글로벌 공급망 위기 속에서 에너지시장의 대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에너지사업의 양적·질적 성장을 견인하기 위해 추진됐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트레이딩 중심에서 에너지, 식량분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왔다. 2013년 미얀마 가스전 성공경험을 기반으로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에서의 광구 탐사 등 신규 매장량 확보에도 힘썼다. 올해에는 호주 세넥스에너지를 인수해 글로벌 에너지사로 도약하기 위한 본격 준비를 마쳤다.


포스코에너지는 국내 최초·최대 민간발전사로서 인천LNG 발전, 광양 LNG터미널사업 등 하공정 중심의 가스사업을 운영하며 안정적으로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최근에는 인도네시아 발전 등 해외로 사업영역을 확장하고 있으며, 태양광과 풍력발전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에도 본격 진출했다.


양사는 합병을 통해 ▲에너지사업 효율화 및 경쟁력 강화 ▲친환경에너지 사업 주도 ▲국가 에너지 안보 기여를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합병으로 탐사부터 생산, 저장, 발전에 이르는 천연가스사업 전 밸류체인을 완성하고, 신재생·수소 등 친환경사업으로 성장투자를 가속화할 수 있는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2030년 기업 시가총액 13조라는 목표에 도전할 수 있는 체력을 갖춤과 동시에 포스코그룹의 100년 대계를 향한 그룹내 핵심계열사로서의 입지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kimsoup@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수빈 기자 경제산업부

kimsou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