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GB금융그룹, 생물다양성 보호 이니셔티브 ‘PBAF’ 가입

전국 입력 2022-09-06 10:52 김정희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방금융그룹 최초, 아시아 기업 2번째 가입

[대구=김정희기자] DGB금융그룹(회장 김태오)은 그룹의 경영 활동이 생물다양성에 미치는 영향을 측정하고 구체적인 생물다양성 보호 목표를 설정하기 위해 지방금융그룹 최초로 글로벌 생물다양성 이니셔티브 ‘PBAF’에 가입했다고 6일 밝혔다.

PBAF(Partnership for Biodiversity Accounting Financials, 생물다양성 회계 금융 연합체)는 금융기관의 대출과 투자가 생물다양성에 미치는 영향을 측정하기 위한 글로벌 이니셔티브로, 네덜란드 기업개발은행(FMO), ASN은행, 트리오도스은행 등이 연합해 2019년 설립됐다. 현재 전 세계 37개 금융기관이 가입했으며, 총 운용자산은 8.7조 달러 이상이다.

DGB금융그룹이 PBAF에 가입한 것은 기후변화와 밀접하게 연결돼 영향을 주고받는 생물다양성의 급격한 손실이 인간의 삶에 기후변화보다 더 큰 위기로 다가올 수 있는 만큼 생물다양성에 대한 긍정적 영향을 증가시키기 위해서다.

DGB금융그룹은 2006년 국내기업 최초로 지속가능경영을 선포한 이래 유엔글로벌콤팩트(UN Global Compact), 유엔환경계획 이니셔티브(UNEP FI),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DP), 과학기반 감축 목표 이니셔티브(SBTi) 등 글로벌 이니셔티브의 선도적 가입으로 글로벌 기준에 부합하는 ESG 경영을 추진해왔다.

DGB금융그룹 김태오 회장은 “우리의 활동이 생물다양성과 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측정함은 물론 이를 관리하는 것을 중요 과제로 삼고 PBAF와 함께 노력해나가겠다”며 “앞으로 생물다양성 보호를 위한 활동을 체계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95518050@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김정희 기자 보도본부

95518050@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