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트렁크·조수석 없다”…현대차그룹, 미래車 공개

산업·IT 입력 2022-09-19 20:02 장민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현대자동차그룹이 2025년 이후 내놓을 목적 기반 모빌리티, PBV의 모습을 공개했습니다. 사용자 경험을 강화한 UX 신기술도 선보였는데요. 장민선 기자입니다.


[기자]

기존 트렁크 공간을 없애자 최대 승객 5명이 탈 수 있는 넓은 공간으로 탈바꿈합니다.


조수석 대신 캐리어 거치대를 설치했는데 승객이 편하게 짐을 실을 수 있도록 문 앞까지 움직입니다.


현대차그룹은 25개의 신기술을 적용한 ‘공항 픽업용 PBV’ 콘셉트를 공개했습니다.

화물 배송이나 이동형 사무실 같은 다양한 목적에 맞게 맞춤형으로 제작해주는 PBV를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하는 겁니다.


이날 공개된 공항 픽업용 택시 모형은 PBV 전용 전기차 플랫폼을 기반으로, 2025년 기아 PBV 전용 전기차 모델로 출시될 예정입니다.


또 현대차그룹은 미국 MIT 미디어랩과 공동 개발한 ‘반응형 PBV 시트 콘셉트’를 선보였습니다. 시트가 승객의 몸을 알아서 감지한 뒤 체형에 맞게 시트 모양을 바꾸는 기술입니다.


이 외에도 현대모비스는 오피스 모드를 켜면 자율 주행과 함께 운전대(스티어링 휠)가 사라지고 개인 작업 공간이 마련되는 모드 변환 콕핏을 선보였습니다.

탑승객에 따라 실내 공간을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인 현대트랜시스의 ‘다목적 모빌리티 시트 시스템’도 공개됐습니다.


[싱크] 양희원 현대차그룹 제품통합개발담당 부사장

“현대자동차그룹은 다양한 활동을 통해서 고객들을 이해하는 내용들을 UX라고 하는 큰 개념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를 개발하는 큰 축으로 삼고 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2025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연간 최대 15만대의 생산능력을 갖춘 국내 최초 신개념 PBV 전기차 전용 공장을 짓는 등 2030년까지 글로벌 PBV 1위 브랜드로 거듭나겠다는 포부입니다.


서울경제TV 장민선입니다. / jjang@sedaily.com


[영상취재 오성재 / 영상편집 이한얼]


*키워드: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장민선 기자 경제산업부

jja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