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병헌 의원, “비대칭 전력·재래식 무기 북한이 월등한 수적 우위”

전국 입력 2022-09-20 14:30 김정희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남북한 兵力수, 북한 육군이 72.5만여 명, 공군은 4.5만여 명 더 많아

해군 보유 전투장비 중 상륙함정은 북한이 최대 25배 이상 더 많아

[대구=김정희기자] 국민의힘 임병헌의원(대구시 중구·남구)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2012년 대비 2020년의 남북간 군사력 자료를 분석한 결과, 육군과 공군의 병력 수는 물론 북한 해군과 공군이 보유한 무기 수가 한국군보다 월등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2020해군 잠수함정의 경우, 북한은 70여 척을 보유하고 있는 반면, 우리 군은 10여 척에 불과하다.

 

공군 전투기의 경우에도 우리는 410여 대인 반면 북한은 810여대를 보유하고 있다.

 

육군의 경우도 마찬가지. 군단·사단·여단별 각급 부대 규모와 전투장비의 보유량 격차가 더욱 뚜렷하다. 전차의 경우, 북한이 보유한 전차 댓수(4,300여 대)는 우리 군이 가진 수량(2130여 대)의 배 이상이다.

 

북한의 야포(8800여 문) 역시 우리의 6000여 문 보다 2,800여 문 더 많다.

 

특히 방사포의 경우 북한은 5500여 문을 가지고 있는 반면, 우리 군은 270여 문이 전부.

 

임병헌 의원재래식 무기의 숫자나 병력의 숫자로 남한과 북한의 군사력을 단순 비교할 수는 없을 것이라면서도 핵무기·화학무기·생물학무기·방사선무기 등 대량살상무기를 제외한 재래식 무기조차 극명한 격차를 보이는 현실이 우려스럽다.”남북한간 비대칭 전력은 물론 재래식 무기의 숫적 열세를 극복하기 위해서라도,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하게 만들어 나가면서 자주국방을 위한 더욱 과감한 투자가 필요해 보인다주장했다. /95518050@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김정희 기자 보도본부

95518050@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주간 TOP뉴스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