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켓컬리, 무알코올 음료 인기…"판매량 2배 이상 증가"

산업·IT 입력 2022-09-21 15:17 서지은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하이네켄 논알콜 음료 이미지. [사진=컬리]

[서울경제TV=서지은기자] 컬리는 알코올을 뺀 '제로 열풍'에 힘입어 올해 무알코올 음료 판매량이 2배 이상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무알코올 음료는 알코올이 전혀 없는 무알코올 제품과 알코올 함량 1% 미만인 논알코올 제품으로 분류되며, 통상적으로 모두 무알코올이라 불린다. 마켓컬리에서 올해 1월부터 9월 중순까지 판매된 무알코올 음료는 전년 동기 대비 2.3배 늘어났다. 

 

스파클링, 와인, 칵테일 등 맥주를 제외한 무알코올 제품들의 판매량도 같은 기간 2배 가까이 늘어났다. 홈파티, 혼술 등 취하기 보단 즐기는 음주 문화에 맞춰 취향 따라 마시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무알코올 음료 인기는 갈수록 커지고 있다. 실제로 식품산업통계정보(FIS)에 따르면 전 세계 무알코올 음료 시장은 오는 2024년까지 연평균 성장률 23%를 기록할 전망이다. 

 

김동영 컬리 가공팀 MD는 “무알코올 음료는 술을 즐기는 사람과 못하는 사람 모두가 편하게 즐길 수 있어 점점 인기가 높아지는 추세”라며 “컬리는 다가오는 연말을 겨냥해 실제 와인을 제조하는 와이너리에서 만든 무알코올 와인을 입점시키는 등 고객 만족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writer@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지은 기자 경제산업부

writer@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