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창용 “금리인상 전제조건 바뀌었다…빅스텝 가능성 시사”

금융 입력 2022-09-22 12:55 최재영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최재영기자] 이창용(사진) 한국은행 총재가 22일 다음달 기준금리 결정을 두고 이른바 0.50%포인트를 인상하는 빅스텝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직후 기자들과 만나 “(기준금리 인상이) 0.25%포인트 기조가 여전히 유효하냐”는 질문에 “(기준금리 인상) 0.25%포인트 인상의 포워드가이던스(사전예고)에는 전제조건 있었다”며 “가장 큰 변화의 전제조건은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최종금리에 대한 기대”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어 “그 기대가 한달 사이 바뀌면서 4% 수준 이상으로 상당폭 높아졌다”며 “한은은 4%에서 안정되지 않을까 기대했지만 많이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다음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전제조건 변화가 국내 물가와 성장흐름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검토해 금리 인상폭과 시기를 결정할 것”이라며 “다음 금통위까지 시간이 있는 만큼 금통위원들과 전제조건 변화에 따른 정보는 상의헤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가 시장에서 준 가이던스는 0.25%포인트씩 인상하는 ‘베이비스텝’이었다. 지난달 금통위 이후 기자간담회에서도 빅스텝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0.25%포인트씩 인상하는 점진적 기조가 바람직하다”고 가능성을 일축했다. 


이날 인상기조를 급반전 시킨 것은 미국발 금리인상이 심상치 않다고 판단 것으로 풀이된다. 


미 연준은 20~21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기존 2.25~2.5%에서 3.0~3.25%로 0.75%포인트 인상했다. 


특히 미 연준은 올 연말까지 예상한 상단금리를 3.4%에서 4.4%로 1%포인트 인상할 것을 전망했다. 이는 올해 남은 두 차례 FOMC에서 모두 0.75%포인트씩 인상하겠다는 뜻이다. 아울러 내년말 금리 전망도 0.8%포인트 올린 4.6% 수준으로 조정했다. 


이와함께 원‧달러 환율이 1400원을 넘어선 것과 관련해서는 “펀더멘털보다 과도하게 움직이고 있고 한쪽으로 쏠림현상이 있다”며 “단 예전에는 우리나라 환율만 절화됐지만 지금은 전세계적으로 공통된 문제를 보이고 있어 우리나라만 볼게 아니라 다른나라와도 비교해야 한다”고 말했다. /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최재영 기자 금융부

cjy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