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EN투자전략]짙어진 글로벌 긴축 그림자…“외환시장 움직임 주목”

증권 입력 2022-09-23 08:37 최민정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최민정기자] 뉴욕증시가 연방준비제도(연준)의 통화 긴축 기조가 장기간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에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투자자들의 투자심리가 위축된 점은 국내증시에도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22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7.10포인트(-0.35%) 하락한 3만076.68에 마감했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31.94포인트(-0.84%) 내린 3,757.99을 기록했다. 나스닥 역시 153.39포인트(-1.37%) 급락한 1만1,066.81에 거래를 마감했다.


연준이 조만간 정책을 전환할 것이라는 시장의 기대와 달리 고물가를 잡기 위해 한동안 높은 금리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투자자들의 매수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글로벌 중앙은행들의 긴축 흐름이 가속화된 점도 시장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간밤 영국 중앙은행(BOE)은 2회 연속 ‘빅스텝’을 단행하면서 글로벌 금융 위기 이후 가장 높은 기준금리인 2.25%를 기록했다.


스위스 중앙인행인 SNB도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올렸고, 노르웨이 중앙은행도 기준금리를 1.75%에서 2.25%로 0.50%포인트 인상했다.


증권업계는 글로벌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로 투자심리가 위축된 점은 국내 증시에 부담이라며 금일 국내증시는 약세 압력을 받으며 출발한 뒤, 개별 종목 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9월 FOMC 여진이 미국 증시에 이어 국내 증시에도 영향을 끼쳐 약세 압력을 받으며 출발할 것”이라며 “한편, 일본은행이 24년 만에 처음으로 외환 개입에 나서면서 엔화 가치 하락을 방어하는 의지를 높였으며, 한국 역시 여러 채널을 통한 원달러 환율 추가 급등에 대비하려는 의지가 높아지고 있음을 고려 시 장중에는 외환시장의 움직임이 증시 변동성에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라고 내다봤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미 증시가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부각되며 투자심리가 위축돼 하락한 점은 국내 증시에 부담을 줄 것”이라며 “특히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를 감안해 이러한 경기 침체 이슈가 부각될 경우 외국인 수급에 부정적 영향을 준다는 점에서 수급 불안 요인 또한 부담”이라고 평가했다. /choimj@sea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최민정 기자 증권부

choimj@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