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분기 D램 가격 최대 18% 하락…폭 커진다”

산업·IT 입력 2022-09-23 19:21 김수빈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수빈기자]올 4분기 메모리 반도체 D램 가격이 전분기 대비 최대 18% 감소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메모리 수요의 현저한 감소로 공급망 재고 압력이 더 커졌다"며 "4분기 D램 가격이 13∼18% 떨어질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올 3분기 추정 D램 가격 하락 폭(10~15%)보다 더 떨어질 거란 관측입니다.


종류별로 보면 PC용과 그래픽, 소비자용 D램의 가격은 4분기에 3분기보다 10∼15%가량, 서버용과 모바일 D램은 13~18% 하락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트렌드포스는 “인플레이션 압력으로 인해 성수기 수요가 위축됐다”며 “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D램 공급업체의 전략에는 변함이 없다”고 분석했습니다. /kimsoup@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수빈 기자 경제산업부

kimsou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