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스코인터내셔널 “호주 가스생산 확대…2025년까지 3배 증산”

산업·IT 입력 2022-09-25 10:03 수정 2022-09-25 10:04 정창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세넥스에너지가 운영 중인 호주육상가스전 생산시설.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2025년까지 호주에서 천연가스 생산을 현재보다 3배 증산하는 등 에너지 사업확대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에 따르면 3억 호주달러(2,800억원)규모의 자금을 마련해 자회사인 세넥스에너지에 제공하기로 했다. 세넥스에너지는 지난 1984년 설립된 호주 주요 천연가스생산 기업으로 올해 4월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자회사로 편입된 이후 8월까지 5개월간 매출 1,000억원, 영업이익 200억원 수준의 견조한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투자에 나선 주요 배경은 천연가스 가격 상승 및 국내 에너지 수급 안정화를 위해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번 투자를 통해 세넥스에너지의 연간 20PJ(페타줄)의 가스생산규모를 20254분기까지 3배인 연간 60PJ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천연가스 60PJ은 액화천연가스(LNG) 120만톤을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증산된 천연가스 일부는 LNG로 국내에 도입하는 방안도 마련하고 있다. 2025년 이후 연간 최대 40만톤 국내도입을 시작으로 도입물량을 단계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가스증산체제 구축 후에도 추가 가스전 매입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천연가스 증산을 통해 수익성 향상과 국내 에너지 수급불안 해소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밝혔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경제산업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간 TOP뉴스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