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우리금융캐피탈, 2,000억 규모 디지털 투자 펀드 결성 추진

금융 입력 2022-09-25 15:52 김미현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우리금융캐피탈]

[서울경제TV=김미현기자] 우리금융지주의 자회사인 우리금융캐피탈은 디지털 혁신기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해 총 2,000억원 규모의 디지털 투자 펀드결성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그룹 주요 자회사가 참여해 1차로 500억원 규모의 펀드를 결성했다.


우선, 이번 1차 펀드 결성에 신기술사업금융업 라이선스를 보유하고 있는 우리금융캐피탈이 펀드운용(GP)을 담당하고 우리은행, 우리카드 등 주요 자회사가 출자자(LP)로 참여했다. 향후 투자전략과 목적을 고려한 시리즈(Series) 형태로 총 2,000억원 규모까지 펀드를 지속 출시해 투자재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앞서, 우리금융캐피탈은 올해 상반기 펀드운용을 전담할 벤처투자팀을 신설하고 전문인력을 확보하는 등 철저하게 사업기반을 마련했다.


이번 결성된 펀드는 향후 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 인슈어테크 등 우수한 디지털 기술을 보유한 국내 스타트업에 주로 투자할 계획이다. 외부 혁신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우리은행 등 그룹사의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한편, 디지털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금융캐피탈은 우리금융그룹의 디지털분야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인‘디노랩(Digital Innovation Lab)’과 우리은행의 혁신벤처기업 대상 직접투자 프로그램을 연계해 기업의 생애 주기에 따른 적절한 지원과 투자는 물론, 그룹사와의 협업을 통해 투자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동반자의 역할도 수행할 계획이다.


우리금융캐피탈 관계자는 “펀드를 통해 디지털 분야의 우수한 혁신기업에 투자함으로써 파트너쉽 기반의 협업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융·복합 금융시대를 선도할 다양한 사업모델을 개발해 미래성장 교두보로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 kmh23@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미현 기자 금융부

kmh2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주간 TOP뉴스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