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J제일제당, 국제 해양 폐기물 컨퍼런스서 PHA 적극 소개

산업·IT 입력 2022-09-26 09:12 수정 2022-09-26 09:16 서지은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은 부산 벡스코에서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열린 <제7차 국제 해양 폐기물 컨퍼런스>에서 이승진 CJ제일제당 화이트바이오 COO가 생분해 소재를 활용한 석유화학 플라스틱 저감방안을 설명하는 모습. [사진=CJ제일제당]

[서울경제TV=서지은기자] CJ제일제당은 해양 폐기물 분야 최고 권위 행사인 '국제 해양 폐기물 컨퍼런스(이하 IMDC, International Marine Debris Conference)'에 참가해 생분해 소재 PHA(polyhydroxyalkanoate)의 경쟁력을 알렸다고 26일 밝혔다. 


CJ제일제당은 지난 9월 19일부터 23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제7차 IMDC>에 참가하고, 극소수 기업만 상업 생산중인 해양 생분해 소재 PHA의 환경적, 산업적 가치를 알리는 부스를 운영했다. 


현장을 찾은 50여개국 해양 분야 전문가와 환경정책 담당자 등은 PHA가 바다 등에서 생분해되어 미세 플라스틱 문제의 대안이 될 수 있고, 일회용품부터 화장품을 비롯한 각종 소비재 용기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 가능해 산업적으로도 가치가 높은 소재라는 점에 큰 관심을 보였다.


특히, CJ제일제당은 이번 컨퍼런스중 민간 기업으로서는 유일하게 별도의 주제발표 시간을 갖고, △PHA를 비롯한 생분해 소재로 석유화학 플라스틱을 저감하는 방안 △R&D(연구개발) 경쟁력을 기반으로 PHA의 환경∙생태계 안전성을 검증했다는 점 등을 적극적으로 알렸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국토의 3면이 바다와 닿아 있는 우리나라도 해양 폐기물 문제로부터 자유롭지 않기 때문에 PHA를 비롯한 대안 소재 확대가 시급한 상황”이라며 “앞으로도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다양한 기업이나 전문가들과 협력을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writer@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지은 기자 경제산업부

writer@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