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하이트진로, 지난해 베트남 증류주 시장 판매 1위

산업·IT 입력 2022-09-26 17:23 서지은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베트남 윈마트(Win Mart)에 참이슬, 진로 등이 진열돼 있는 모습. [사진=하이트진로]

[서울경제TV=서지은기자]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베트남에서 스피릿(증류주) 시장 1위를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세계적인 시장조사업체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지난해 하이트진로의 소주류 제품이 베트남 스피릿 시장에서 1위를 기록했다. 이는 베트남 자국 제품의 인기를 넘어 한국 소주가 현지 시장에서 인정받았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


 지난해 하이트진로의 베트남 소주 수출액은 베트남 주류시장의 규모가 축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전년대비 약 5% 증가, 지속 성장했다. 성공 요인으로는 최근 베트남에서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채널인 대형마트, 대형 슈퍼, 편의점 등에 신규 입점하고 판매활성화에 집중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리오프닝 이후 판매 활성화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하노이 대형 쇼핑몰에 대형 LED 광고를 진행, SNS를 통한 온라인 활동 등 소비자 접점의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진행 중이다.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황정호 총괄전무는 “진로(JINRO)의 브랜드 정체성을 강화하고 현지인과 교민의 투트랙(Two Track) 전략을 통해 각각의 니즈를 충족할 수 있는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이어가겠다”며 “한국 소주가 현지인들에게 대중적인 주류로 자리잡고 사랑받을 수 있도록 힘써 나가겠다”고 밝혔다. /writer@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서지은 기자 경제산업부

writer@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주간 TOP뉴스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