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분양가 상승세 속 ‘힐스테이트 황성’ 눈길

부동산 입력 2022-09-28 13:27 정훈규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힐스테이트 황성’ 조감도. [사진=현대건설]

[서울경제TV=정훈규기자] 최근 아파트 분양가 상승 압력이 높아지면서, 기분양 단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건축 원자재 가격이 계속 오르고 있는 데다 정부의 분양가상한제 개편 등으로 아파트 분양가격이 상승세를 탄 가운데, 기분양 단지는 이런 영향에서 벗어나 가격 부담이 덜한 탓이다. 


경주시에서는 현대건설이 지역 내 첫 힐스테이트 브랜드 아파트로 선보이는 ‘힐스테이트 황성’이 합리적인 가격과 분양조건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이 단지는 경주시 황성동 일원에 지하 2층~지상 27층, 6개 동, 608세대 규모로 조성되는 아파트다. 전 세대가 수요자들의 선호도 높은 전용 84㎡의 단일면적으로 구성되는 것이 특징이다.  


단지의 분양가는 3억9000만원대부터 시작돼 주변 시세 대비 합리적인 가격을 갖췄다는 평가다. 인근에 자리한 ‘D’아파트의 동일 면적(전용 84㎡) 이 지난 6월 4억9800만원에 거래된 것과 비교하면 1억원 가량이 저렴하다. 


또 금융 혜택으로는 1차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와 중도금 60% 무이자 혜택을 제공한다.


힐스테이트 황성은 견본주택에서 선착순 계약을 진행 중이며, 견본주택은 경주시 용강동 일대에 위치한다. 입주는 2025년 2월 예정이다. /cargo29@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훈규 기자 부동산부

cargo29@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주간 TOP뉴스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