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이익 10조8,000억원…전년 동기 대비 31.7%↓

산업·IT 입력 2022-10-07 09:51 김수빈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서울경제TV=김수빈기자]삼성전자가 올해 3분기에 11조원을 밑도는 수준의 영업이익을 올리는 데 그쳐 약 3년 만에 전년 분기 대비 역성장을 기록했다. 글로벌 경기 침체에 따른 수요 위축과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세로 반도체 업황이 악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잠정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76조원, 영업이익 10조8,000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작년 3분기 대비 매출은 2.73% 증가한 반면, 영업이익은 31.73%나 급감했다. 


삼성전자는 작년 3분기에 분기 매출 첫 70조원을 돌파한 뒤 올해 1분기까지 3개 분기 연속 역대 최고 매출 행진을 이어왔다. 하지만 2분기에 77조2,000억원으로 소폭 감소한 데 이어 3분기에도 76조원으로 줄었다. 


영업이익은 2019년 4분기 이후 약 3년 만에 전년 분기 대비 역성장을 기록했다. 이는 증권가 전망치도 크게 밑도는 수준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전날까지 집계된 증권사들의 삼성전자 3분기 실적 전망치는 매출 78조3,062억원, 영업이익 11조8,683억원이었다.


영업이익은 글로벌 경기 침체 여파로 반도체 수요가 줄면서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세가 수익성 악화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스마트폰과 가전 수요 역시 급격히 줄어든 것도 실적이 주춤한 배경으로 꼽힌다.


삼성전자의 부문별 세부 실적은 10월 말에 진행하는 콘퍼런스콜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kimsoup@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수빈 기자 금융부

kimsou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