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코프로, 전 임직원 대상 ‘주식 보상’ 시행…‘퀀텀 점프’ 원동력은 임직원

증권 입력 2022-11-15 12:00 윤혜림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직원 1인당 평균 1,000만원 주식 부여…연봉 15~20% 수준

직원 부담 금액 없어…파격 성과보상으로 동반 성장 기대

[사진=에코프로]

[서울경제TV=윤혜림기자]이차전지 양극 소재와 친환경 사업을 양대 축으로 하는 주식회사 에코프로 그룹이 전 가족사의 모든 직원에게 무상으로 주식을 지급한다고 15일 밝혔다.


에코프로는 그룹차원에서 회사가 최근 급성장한 것은 직원들의 노력과 헌신 덕분이라며, 올 9월 30일 재직자 기준(일부 제외) 모든 임직원 2,706명에게 직원 1인당 평균 1,000만원 상당의 주식을 부여한다.


주식 수는 직급과 근속연수, 연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개인별로 책정(연봉의 15~20% 수준)된다. 에코프로비엠 등 상장사는 상장된 주식으로 주고, 비상장사는 지분을 소유한 상위 가족사 중 가장 가까운 상장사의 주식이 부여된다.


이번 에코프로의 주식 보상안은 일반적인 스톡옵션과 달리 직원들이 부담하는 금액이 전혀 없다. 직원들은 앞으로 2, 3년만 근속하면 주식을 무상 취득할 수 있다.


주식 부여 약정은 이달부터 가족사별로 순차적으로 진행되며, 실제 주식은 2024년 10월에 50%, 2025년 10월에 나머지 50%가 지급된다.


이동채 에코프로 회장은 “퀀텀 점프로 불릴 만큼 회사가 최근 급성장한 원동력은 임직원들의 노력, 헌신, 열정이 절대적이었다.”며, “모든 임직원이 주주가 되어 주인 의식을 갖고, 회사와 직원의 동반 성장을 지속하고자 이번 주식 보상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에코프로는 친환경 산업과 이차전지 산업의 급성장에 따라 최근 업계 화두로 떠오른 인력난 해결을 위해, 인재 확보와 직원의 장기근속 유도를 위해 사활을 걸고 있다.


특히 주식 보상 외에도 공무원 연금 수준의 에코프로 자체 연금 제도를 준비하는 등 회사에 오랜 기간 헌신한 직원들의 노고를 보상하기 위해 다양한 복지제도를 연구하고 있다.


한편, 에코프로는 지난 2일 잠정 공시를 통해 1~3분기 누적 매출 3조5,442억원, 영업이익 4,532억원(연결기준)을 기록해 전년보다 각각 261%, 357% 성장하며 창사 이래 최대 실적 달성을 발표했다. 에코프로는 연말까지 매출 5조원 돌파를 예상하고 있다./grace_rim@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윤혜림 기자 산업1부

grace_ri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아시아창의방송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