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스뱅크 1,000억원 유상증자 결의…"자본안정성↑"

금융 입력 2022-11-24 21:16 김미현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토스뱅크]

[서울경제TV=김미현기자] 토스뱅크가 출범 후 여섯 번째 유상증자를 진행한다. 토스뱅크는 지난 23일 이사회를 열고 총 1,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결의했다고 24일 밝혔다. 


증자 후 토스뱅크의 총 납입 자본금은 1조4,500억원으로 늘어난다. 자본안정성이 한층 강화된다는 의미다. 


신규 발행하는 주식은 보통주 2,000만주다. 주당 발행가는 5,000원이다. 증자방식은 제3자 배정으로, 기존, 신규 주주가 증자에 참여했다. 자본금 납입일은 오는 29일이다. 


토스뱅크는 이번 증자를 통해 하나카드를 신규 주주로 맞이했다. 총 195만617주(약 98억원 규모)를 배정받는 하나카드는 토스뱅크의 기존 주주사인 하나은행이 속한 하나금융그룹의 계열사이다. 현재 토스뱅크의 체크카드(토스뱅크카드) 업무를 대행하며 전략적 파트너로도 협업하고 있으며, 향후 카드 비즈니스 등 여러 사업 전략을 발굴할 예정이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중저신용 고객 포용, 사용자 중심의 서비스 혁신 등 시장의 호응 속에 이뤄진 빠른 성장세는 주주사들의 높은 관심과 지원이 있었기에 가능했음을 잘 알고 있다”며 “급변하는 글로벌 환경 속에서도 자본안정성을 강화하고, 보다 혁신적인 서비스로 고객 경험을 바꿀 수 있도록 동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kmh23@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미현 기자 금융부

kmh2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