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케이뱅크 "올 3분기 누적 중저신용 대출 1조6,000억원"

금융 입력 2022-11-25 17:37 김미현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케이뱅크]

[서울경제TV=김미현기자] 케이뱅크는 올해 3분기까지 공급한 중저신용(KCB 850점 이하) 신용대출 규모가 1조 5992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5일 밝혔다.


올 상반기 1조490억원의 중저신용 대출을 공급한 데 이어 3분기 5,502억원을 취급하면서 3분기 누적 중저신용 대출규모가 약 1조 6000억원에 달했다. 이는 케이뱅크가 지난 한 해 동안 공급한 대출규모(7510억원)의 2배가 넘는 수치다.


케이뱅크는 지난 2월 중저신용, 씬파일러 고객군별 특성을 반영해 특화 신용평가모형(CSS)를 적용했다. 특화 CSS 도입 이후, 중저신용 고객의 대출 승인율이 높아지며 중저신용 고객 대상 신용대출 공급이 확대됐다.


이 같은 중저신용 대출 확대에 따라 지난 9월말 기준 중저신용자 신용대출 비중은 24.7%로 작년말(16.6%) 대비 8.1%포인트 상승했다.


3분기 중 케이뱅크에서 대출을 실행한 중저신용 고객의 평균금리는 연 7.36%로 나타났다. 중저신용 고객에게 대출이 실행된 최저금리는 연 3.80%이며, 신용점수가 381점인 저신용 고객도 대출을 받았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중저신용 특화 CSS 도입으로 중저신용 대출 공급이 확대되고, 낮은 대출금리로 혜택까지 더하고 있다”며 “금융취약계층 포용이라는 인터넷은행 설립 취지에 맞게 중저신용자 대출공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 kmh23@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미현 기자 금융부

kmh2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하와이(미주한국일보)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