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우성 부사장, SGC에너지·SGC이테크건설 대표이사 선임…OCI 3세 경영 본격화

산업·IT 입력 2022-11-28 18:01 정창신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SGC 출범 2년만 경영 전면 나서”

이우성 신임 대표이사. [사진=SGC에너지]

[서울경제TV=정창신기자] SGC에너지와 SGC이테크건설은 28일 이사회를 열고 이우성 부사장을 각각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국내외 경영 환경이 급변하는 가운데 책임경영 강화 경영 안정성 제고 지속가능경영체제 확립을 위한 적임자로 이우성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했다.

 

이 신임 대표는 OCI 창업자 고 이회림 회장의 차남 이복영 회장의 장남이다. 이로써 OCI 이회림 선대 회장부터 2세 이복영 회장에 이어 3세 이우성 대표체제가 완성되면서 3세 경영이 본격화됐다.

 

이 신임 대표의 선임은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에서 SGC의 성장동력을 발굴·강화할 수 있는 경영 능력과 리더십, SGC에너지 및 SGC이테크건설 전략 총괄로 안정적으로 사업을 영위해 온 경험을 보유한 점 등이 고려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OCI의 인적 분할을 통해 이우현 부회장이 책임 경영을 강화한다는 기조에 맞춰 SGC 또한 책임 경영 실천 기조를 더욱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이로써 SGC에너지는 현 박준영 사장과, SGC이테크건설은 현 안찬규 사장과, 이우성 신임 사장이 함께하며 신구의 조화를 통한 조직의 안정을 꾀할 수 있게 됐다.

 

이 신임 대표는 펜실베니아대학교 와튼스쿨에서 MBA를 마치고 2007년에 SGC이테크건설 해외사업팀에 입사, SGC이테크건설의 사우디 시장을 개척했다. 해외 임원을 담당하면서 사우디로부터 이뤄낸 매출이 1조 원에 달한다.

지난 2020년에는 군장에너지와 삼광글라스, 이테크건설 등 계열회사를 통합해 SGC 출범을 주도했다. 최근에는 CVCSGC파트너스 대표이사를 맡아 창립 첫해 900억 원의 운용자산(AUM)을 달성하기도 했다.

 

이 신임 대표는 CCU(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 등 에너지 자원순환 사업을 추진하는 등 SGC의 미래를 위한 사업 포트폴리오 정비 및 친환경 사업 강화 작업에 주력할 계획이다.

 

한편, SGC에너지는 3분기 누적 매출 약 2조원, 영업이익 1,422억원을 달성한 바 있으며, 올해 초 제시한 가이던스 매출 25,00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csjung@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산업1부

csjung@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아시아창의방송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