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통신 4사-고용부, 대국민 안전보건 향상 공동 캠페인 개최

산업·IT 입력 2022-12-05 17:02 설석용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통신 4사가 고용노동부, 안전보건공단과 5일 서울 영등포구 고용노동부 서울남부지청에서 '통신4사 고용노동부 안전보건공단 안전보건 차량 공동캠페인' 발대식을 개최했다. 사진은 (왼쪽부터) 우용하 안전보건공단 산재예방소통실장, 김건우 LG유플러스 CSEO, 최승원 SK브로드밴드 CSPO, 송병춘 안전보건공단 경영이사, 류경희 고용노동부 본부장, 박종욱 KT 안전보건총괄(사장), 강종렬 SK텔레콤 CSPO(사장), 정병진 고용노동부서울남부지청장, 금정수 고용노동부 산재예방과장. [사진=통신4사]

[서울경제TV=설석용기자] SKT, SKB, KT, LG유플러스 등 통신4사는 고용노동부 안전보건공단과 함께 '통신4사 고용노동부 안전보건공단 안전보건 차량 공동캠페인'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통신4사가 대국민 안전보건 의식 향상을 위해 업무용 차량 총 3,500대에 캠페인 핵심 메시지를 부착해 운행하는 형태로 전개되며 12월부터 6개월 이상 지속할 예정이다.


핵심 메시지는 안전을 위한 우리를 WE한, 안전보건관리체계 정착, 출근에서 퇴근까지, 입직에서 퇴직까지 안전하고 건강한 일터, 행복한 대한민국 등이다.


통신4사는 올해 초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계기로 통신업 차원의 안전보건 수준을 높이기 위해 각 기업의 최고안전한경책임자(CSEO)와 안전보건 부서장이 참여하고 안전보건 동향, 신기술, 사고사례 및 협력사 안전보건 상생방안 등을 공유하고 논의하는 '통신 4사 안전보건협의체'를 자율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류경희 고용노동부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중대재해의 획기적 감축은 범국가적인 안전문화 정착을 통해 안전을 '당연한 가치'로 인식할 때 비로소 가능하다"라고 강조하면서 "이번 캠페인은 통신업 종사자의 산재 예방은 물론, 대국민 안전의식 개선을 위해 자발적인 참여로 이루어진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이와 같은 업종별 대표기업들의 기업의 자발적인 산재예방 활동이 확산될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통신 4사는 "안전보건협의체를 통해 스마트 안전 솔루션 등 산업재해 예방책을 함께 고도화하고, 근로자가 안전하고 건강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속 협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joaquin@sedaily.com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설석용 기자 산업1부

joaquin@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아시아창의방송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