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한금융 새 사령탑 진옥동…역대급 세대교체 온다

금융 입력 2022-12-09 20:15 김수빈 기자 0개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경제TV=김수빈기자]
 

[앵커]

어제(8일) 예상치 못한 신한금융지주 수장 교체에 금융권이 술렁였습니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차기 회장에 오르며 깜짝 세대교체가 이뤄졌는데요. 앞으로 새 사령탑을 맞이한 신한금융에 어떤 변화가 올 지 김수빈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신한금융그룹을 이끌 새로운 얼굴로 낙점됐습니다.


당초 3연임이 유력했던 조용병 회장이 갑작스럽게 전격 용퇴하면서 차기 회장 후보로 단독 추천됐습니다.


진옥동 행장의 추천 배경으로는 탁월한 경영성과와 리더십으로 꼽힙니다.


실제 행장 재임기간 동안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고, 올 3분기에는 신한은행을 국내 '리딩뱅크' 지위에 올려놓기도 했습니다.


그간 적극적인 기관 영업뿐 아니라 모바일 앱 '쏠' 전면 개편, 디지털 플랫폼 중심의 비금융 서비스 강화 등 포트폴리오를 공격적으로 확대해 왔습니다.


이에 따라 향후 신한금융도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 확대를 위해 속도감있는 사업이 전개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진 행장은 최우선 과제로 '신뢰회복'을 꼽았습니다. 특히 재무적 부분만큼이나 비재무적인 요소를 크게 강조했습니다.


진 행장은 "시대가 요구하는 내부통제, 소비자 보호 등에 중점을 두겠다"며 "지속 가능 경영을 통해 책임 있는 기업으로 자리 잡을 수 있게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조직개편의 필요성도 언급했습니다. 향후 신설될 것으로 예상되는 부회장직과 차기 신한은행장, 임원 등 대대적인 연쇄 이동이 불가피해 역대급 세대교체가 이뤄질 전망입니다.


한편, 예상 외의 결과에 금융권 안팎에서 올해 연말 금융권 최고경영자(CEO)들이 줄줄이 교체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서울경제TV 김수빈입니다. /kimsoup@sedaily.com


[영상편집 이한얼]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수빈 기자 금융부

kimsoup@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아시아창의방송

0/250

ON AIR 편성표

0/250

주요뉴스

증권 산업·IT 부동산 금융